뉴스 > 기관외국인순매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스피 하락에 자산운용사 1분기 순익 전년 동기 대비 36%↓
2022-06-08 06:00:08 

주가 하락
사진설명주가 하락
코스피 하락 등 영향으로 자산운용사들이 올해 1분기 거둔 당기 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36%가량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이 8일 발표한 '2022년 1분기 자산운용회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자산운용사의 당기 순이익은 3천747억원이었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10.4% 증가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36.4%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4천43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34.9% 줄었다.


수수료 수익은 9천851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8.8% 감소했다. 펀드 수수료(7천921억원)와 자문 수수료(1천930억원)가 각각 전 분기보다 31.4%, 15.2% 줄어든 영향이다.

영업비용은 전 분기 대비 21.4% 감소한 8천43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특히 판관비(판매비·관리비)는 6천490억원으로 연말 성과급 등이 반영돼 증가했던 전 분기(9천212억원) 대비 29.6% 줄었다.

최근 금리가 상승하고, 주가가 하락한 영향으로 고유재산을 운용해 얻은 증권투자 손익은 전 분기보다 66.1% 감소한 632억원이었다.

3월 말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펀드수탁고·투자일임계약고)은 1천364조6천억원이다. 역대 최대 수준을 경신한 것으로, 작년 말보다 42조4천억원(3.2%) 늘며 증가세를 유지했다.

펀드 수탁고는 819조5천억원, 투자일임계약고는 545조원으로 작년 말 대비 각각 4.3%, 1.6% 증가했다.

공모펀드(299조6천억원)의 경우, 머니마켓펀드(MMF·11조9천억원 증가), 파생형(+1조원)을 중심으로 수탁액이 전 분기보다 14조5천억원 늘었다.

사모펀드 수탁고(519조9천억원)는 MMF(+5조5천억원), 부동산(+3조7천억원), 특별자산(+3조4천억원)을 위주로 작년 말보다 19조3천억원 증가했다.

3월 말 기준 자산운용사는 총 361곳(공모 76곳·일반사모 285곳)이다. 작년 말보다 13곳 늘었다. 임직원 수는 1만1천717명으로 작년 말보다 608명(5.5%) 증가했다.

회사별 손익 현황을 보면 자산운용사 361곳 중 245곳이 흑자(4천489억원)를 냈지만, 116곳은 적자(-743억원)를 기록했다.

적자회사 비율은 32.1%로, 작년 대비 20.9% 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일반 사모 운용사는 35.8%(285곳 중 102곳)가 적자를 기록하면서 작년보다 적자 회사 비율이 24.4%포인트 늘었다.

금감원은 "금리 인상, 주가 하락 등 운용환경이 악화하면서 적자회사 비율이 대폭 증가하는 등 자산운용사의 수익성 지표가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자산운용사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 분기 대비 1.0%포인트 상승한 13.0%였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1.7%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금감원은 대내외적 불확실성에 따른 시장 불안정에 대비해 운용사별 재무 및 손익 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펀드 자금 유출입 동향 및 잠재리스크 요인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해서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관외국인순매매 목록보기
월마트에 빅테크까지…'어닝 충격' .. 22-07-27
뉴욕증시, 월마트 경고에 하락…나스.. 22-07-27
- 코스피 하락에 자산운용사 1분기 순.. 06:0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90.00 ▼ 42.31 -1.81%
코스닥 729.36 ▼ 22.05 -2.9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