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관외국인순매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인플레 더 악화하나…美식품기업들, 추가 가격인상 예고
2022-06-12 05:42:18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에 시달리는 미국의 식탁 물가가 더 치솟을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현지시간) 크래프트하인즈와 맥도날드를 포함한 미국의 최대 식료품 공급업체들과 레스토랑들이 비용 상승 때문에 가격을 계속 올릴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래프트하인즈는 지난 6일 유통 고객사들에 미라클휩, 클래시코 파스타 소스, 맥스웰하우스 커피 등의 제품 가격을 오는 8월부터 인상하겠다고 통보했다.

크래프트하인즈는 지난 2019년 이후 지금까지 제품 가격을 13.9% 올렸으나, 추가 인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인상 계획을 공지한 코리 오넬 크래프트하인즈 최고판매책임자(CSO)를 포함해 관련 업계의 고위 임원들은 공통으로 노동, 포장, 재료, 운송 등의 비용 급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식료품 유통업체들과 레스토랑들도 이러한 도매가격 인상분을 소비자들에게 전가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소비자들에게 너무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의 가격 인상을 연구 중이라고 이언 보든 맥도날드 국제영업 대표가 9일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밝혔다.

보든 대표는 "더 자주, 하지만 더 작은 규모로 (가격을) 인상하는 접근법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가맹점들이 최종적인 가격 결정권을 갖는데, 이미 일부 점주들은 급격한 비용 상승을 고려해 가격을 올리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캠벨 수프는 지난 4월 유통회사들에 '조만간 최근 1년 새 세 번째 가격 인상을 단행할 예정'이라고 통보했고, 이달 초 대형 제과업체 몬델리즈는 '향후 1년간 훨씬 더 많은 가격 인상이 뒤따를 것'이라고 공표했다.

육류도 예외는 아니다. 미 최대 육류가공업체 타이슨푸드는 지난 4월 초까지 3개월에 걸쳐 소고기 가격을 평균 24% 인상했고, 미 3위 닭고기 제조사 샌더슨팜스는 4월 말까지 제품 가격을 34% 올렸다고 밝혔다.


스팸 제조사로 잘 알려진 호멜푸드는 지난달 초 가축 사료용 옥수수와 콩 가격을 각각 125%, 40% 올렸다. 사료 가격 급등은 앞으로 육류 가격을 더 높이 끌어올릴 전망이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5월 식료품 물가는 11.9%, 외식 물가는 7.4% 각각 올랐다. 식료품 물가 상승률은 43년 만에 최대폭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CS 1,425 ▲ 5 +0.35%
레이 18,500 ▲ 550 +3.06%
 
기관외국인순매매 목록보기
7월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 올해들.. 22-07-31
국내 비만치료제 시장 외국제품 독주.. 22-07-31
- 인플레 더 악화하나…美식품기업들,.. 05:4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70.93 ▲ 1.64 0.08%
코스닥 675.07 ▲ 1.2 0.1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