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이엠코리아(095190) 상승폭 확대 +6.13%
2022-08-12 09:32:49 

제목 : 이엠코리아(095190) 상승폭 확대 +6.13%
기업개요
CNC 공작기계 완제품, 방위산업제품, 발전설비제품, TBM(터널보링머신) 등을 생산하는 업체.

자동차, 조선, 풍력, 일반기계등의 가공분야에 적용되는 CNC공작기계 완제품을 현대위아에 OEM방식으로 생산/판매. 또한, K9/21부품, T-50항공기 부품 등 방산부품을 생산/납품하고 있으며, 원자력 및 화력발전소에 사용되는 발전설비 핵심부품, 밸러스트수처리장치(선박평형수처리장치) 등을 생산/판매. 2013년 5월 日 타이코텍스를 인수, 중소형 TBM을 국내 최초 국산화에 성공. TBM은 터널, 전력구, 통신구, 가스관, 지하철 터널, GTX 철도 터널 공사 등에 적용됨. 수소에너지/수소스테이션 사업 등을 영위하는 이엠솔루션을 종속회사로 보유.

최대주주는 강삼수(18.4%)
Update : 2022.05.19

☞주린이 탈출! 주식 고수로 가는 주식공부의 첫걸음, 인포스탁 주식 신문!




개인/외국인/기관 일별 순매매동향(수량기준, 전일까지 5거래일)
일자종가(등락률)거래량개인외국인기관계기타
08-113,340 ( +7.05 % )974,395-34,219+32,113+268+1,838
08-103,120 ( -0.79 % )58,037-1,151+1,326-2250
08-093,145 ( -0.32 % )47,356+7,150-6,340-309-501
08-083,155 ( +0.96 % )93,825-13,726+14,934-109-1,099
08-053,125 ( -0.95 % )67,045+600-674-260

종목히스토리
종목이슈
☞ 2022-08-11 서울시, 대심도 빗물 터널 재추진 소식 속 터널굴착기(TBM) 사업 영위 사실 부각에 강세
☞ 2022-07-15 한화디펜스와 105.68억원 규모 자주도하장비 국산화품목 물품구매계약 체결에 소폭 상승
종목공시
☞ 2022-07-15 한화디펜스(주)와 105.68억원(최근 매출액대비 10.78%) 규모 공급계약(자주도하장비 국산화품목 물품구매 계약) 체결(계약기간:2022-07-14~2027-10-29)

이슈&테마 스케줄
2022-08-17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 개최 예정
2022-08-18 폴란드와 방산 수출 본계약 체결 예정
2022-08-22 한미연합지휘소훈련(CCPT) 진행 예정
2022-08-22 대성하이텍 신규상장 예정
2022-08-31 H2 MEET
2022-08 삼성전자 웨어러블 로봇 공식 출시 예정
2022-09 한미 고위급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개최 예정(현지시간)


※ 테마와 관련된 상세한 설명과 자료는 증권사 HTS나 인포스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Copyright ⓒ True&Live 증시뉴스 점유율1위, 인포스탁(www.infostock.co.kr)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61,000 ▼ 400 -0.65%
현대위아 58,900 ▼ 700 -1.17%
DB 824 ▼ 7 -0.84%
한전KPS 34,750 ▼ 150 -0.43%
코텍 9,600 ▲ 60 +0.63%
이엠코리아 2,945 ▼ 5 -0.17%
 
전체뉴스 목록보기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목재 가격도 팬데믹 이후 최저…건설.. 22-09-28
- 이엠코리아(095190) 상승폭 확대 +6.. 09:3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