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KAIST 최준일 교수, 국제전기전자공학회 '닐 세퍼드상' 수상
2021-07-23 17:09:05 

한국인 최초 만 40세 이전 최우수 논문상 3번 이상 수상

[대전=매일경제TV] KAIST(총장 이광형)는 전기·전자공학부 최준일 교수가 2021년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 이동체공학 학술회(Vehicular Technology Society)의 닐 세퍼드 상(Neal Shepherd Memorial Award)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닐 세퍼드 상(Neal Shepherd Memorial Award)은 이동체·이동통신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인 IEEE 이동기술 분과(Transactions on Vehicular Technology) 저널에 출판된 지난 5년간의 통신 채널(Propagation) 관련 논문 중 가장 우수한 논문에 주어지는 최우수 논문상입니다.


최준일 교수는 이미 2015년과 2019년에 각각 IEEE 신호처리 학술회(Signal Processing Society)와 IEEE 통신 학술회(Communications Society)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통신 분야에서 한국인이 만 40세 이전에 IEEE 학술회로부터 최우수 논문상을 3번 이상 받은 경우는 최준일 교수가 최초며 세계적으로도 매우 드뭅니다.



최준일 교수는 부따 바(Vutha Va) 박사(당시 박사과정 학생, 현재 삼성리서치 아메리카 연구원), 로버트 히스(Robert Heath) 교수 (당시 텍사스대학교 오스틴캠퍼스, 현재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교)가 공동으로 저술한 논문(‘The Impact of Beamwidth on Temporal Channel Variation in Vehicular Channels and its Implications’ IEEE Transactions on Vehicular Technology, vol. 66, no. 6, pp. 5014-5029, Jun. 2017.)으로 이번에 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논문은 밀리미터파를 사용하는 차량 간 통신 환경에서 통신에 사용하는 빔 폭에 따른 무선통신 채널의 특성을 규명한 연구에 관한 것으로, 현재 약 150회의 인용 횟수(구글 학술검색 기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최준일 교수는 “이번에 국제전기전자공학회 이동체공학 학술회의 잭 뉴바우어(Jack Neubaeur) 상을 전기·전자공학부 강준혁 학부장님께서 수상하셨는데 IEEE 이동체공학 학술회 역사상 같은 소속 연구자가 동시에 최우수 논문상을 받은 것은 최고, 최초 연구를 지향하는 KAIST에서도 매우 이례적인 일ˮ이라며 국민들과 KAIST 구성원들에게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9월에 열리는 국제전기전자공학회 이동체공학 학술회 최대 학회인 이동체공학 학술회의(Vehicular Technology Conference, VTC)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열리지 않습니다.


대신 국제전기전자공학회 VTC2021 가을 학회 홈페이지와 이동체공학 학술회 뉴스레터에 수상 소식이 게시되며 수상자 리스트는 영구적으로 IEEE 이동체공학 학술회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입니다.


[박희송 기자 / mkheesking@mk.co.kr]
[ⓒ 매일경제TV M머니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북아프리카 알제리, '앙숙' 모로코와.. 21-08-25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 취임…"경제.. 21-08-25
- KAIST 최준일 교수, 국제전기전자공.. 17:0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20.54 ▲ 14.38 0.48%
코스닥 994.31 ▼ 0.76 -0.0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