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MBN머니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테라·루나 사태에 '탈중앙' 제도화 움직임…안전성·규제 설계 강화가 '핵심'
2022-05-16 18:25:44 




【 앵커멘트 】

최근 가상화폐 테라USD와 루나의 대폭락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원화 기반 스테이블코인과 탈중앙화 시스템에 대한 논의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는데요.

자산 안전성 확보와 관련 규제 설정 논의가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손세준 기자입니다.






【 기자 】

테라와 루나는 코인 한 개당 실물자산 1달러에 연동하는 이른바 페깅을 구조로 만들어진 스테이블코인과 보조 코인으로 변동성이 큰 코인 시장에 안정적 모델로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하지만 가치가 폭락하면서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가총액이 450억 달러, 한화로 약 57조7800억 원이 순식간에 증발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번 사태로 가상자산 시장 전체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기존과 같이 가치지향성만으로 가상화폐를 발행하고 거래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단순 결제와 투자의 개념을 넘어 각자의 영역에서 가상자산을 활성화할 수 있는 기반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탈중앙화 결제시스템을 기반으로 도서구매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한 벤처기업은 코인 상장을 앞둔 상황에서 코인 발행과 중앙화된 거래소 상장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고민해봐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 인터뷰(☎) : 배재광 / 인스타페이 대표

-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외에 왜 코인이 필요한지 정확하게 물음에 답할 수 있어야 하고, 그런 측면에서 인스타코인은 비트코인이 갖지 못한 실질적인 결제수단으로서 사용하기 위해 설계된 코인입니다.
"



이와 함께 원화 기반의 스테이블코인과 탈중앙화 시스템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국내 가상화폐 생태계 조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암호화폐가 전통적인 금융시장과 같이 안전한 거래가 가능하고, 달러나 금처럼 기초자산으로서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는 방안 마련과 함께 탈중앙화에 맞는 규제 설정이 중요하다는 분석입니다.




▶ 인터뷰(☎) : 정수호 / WBCF 운영위원(변호사)

- "블록체인 기업들 같은 경우에는 아주 많은 자금을 조달하고 이후에 백서 등에 있는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했다가 지켜지지 않아서 피해를 야기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은데 개발을 해나가면서 단계적으로 자금을 조달해나가고, (관련) 규제도 아주 핵심적인 부분에 대해서만 (설정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금융당국은 국내 ICO 여건 조성과 함께 증권형과 비증권형 가상자산 규제 체계를 마련하고,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도 검토 중인 만큼 활발한 규제 설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월드블록체인컨버전스위원회와 매일경제TV가 내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하는 ‘제1회 블록체인 컨버전스 포럼’에서는 이번 사태에 더해 WEB3.0과 블록체인 컨버전스로 인한 예측가능 모델 수립과 관련, 활발한 의견 공유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매일경제TV 손세준입니다.
[mkssejun@mk.co.kr]
[ⓒ 매일경제TV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MBN머니 목록보기
[주간증시전망] 코스피 2,570~2700선.. 22-06-12
뉴욕증시, 5월 CPI '41년 만에 최고.. 22-06-12
- 테라·루나 사태에 '탈중앙' 제도화.. 18: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3.78 ▲ 42.9 1.73%
코스닥 832.15 ▲ 11.88 1.4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