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이슈분석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실전(錢) 퀀트-6월 주요 지수 리밸런싱 관련 코멘트

기술적분석 | 하나금융투자 이경수 이영경 | 2022-05-18 11:07:45

MSCI KOREA 5월 반기 리뷰 결과 발표

지난주 MSCI KOREA INDEX의 5월 반기 리뷰 결과가 공개되었다.

변경 종목은 총 1개 종목으로 작년 하반기 상장하였던 현대중공업이 편입 되었으며, 이에 따라 KOREA INDEX의 구성종목수는 기존 111개에서 112개로 변경되어 5월 30일 종가 기준으로 다음달인 6월 1일 리밸런싱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반기 리뷰에서 20%의 FIF(편입비율)을 인정받아 +4,230억원의 수급 유입효과가 예상된다.

한편 1) SK텔레콤의 외국인 소진율 감소에도 불구한 잔류와 2) 우리금융지주의 유동주식 수 증가로 인한 FIF 증가(70%→85%) 또한 편입종목 외에 이번 리뷰에서 주목할만한 포인트이다.

MSCI는 한국의 통신주와 같이 외국인 보유한도가 정해져 있는 주식의 경우 외국인 소진율이 일정 비율 미만이면 해당 주식의 유동시가총액의 비율을 조정해주고 있는데, 특히 그 비율이 3.75% 미만이 되면 해당 종목을 인덱스에서 제외시킨다.

SK텔레콤의 경우 이번 5월 반기 리뷰의 심사 기간인 4월 18일~4월 29일 동안 외국인 소진율이 18일과 19일을 제외하고는 모두 3.75% 미만으로 제외될 것으로 예측 되었으나, 심사대상기간 10개의 거래일 중 랜덤한 1개의 기준일을 사용하는 MSCI의 특성상 잔류하게 되었다.

또한 우리금융지주의 경우 최대주주 변경에 따른 유동주식수 증가가 고려된 것으로 추정되며, 이번 FIF 증가로 인해 +2,486억원의 순유입 효과가 기대된다.




KOSPI200 6월 정기변경 예상 및 알파 시사점

6월 10일에는 KOSPI200 구성종목들의 정기변경 또한 예정되어 있다.

심사대상기간(작년 11월~4월)의 일평균시가총액과 일평균거래대금을 기준으로 구성종목이 선정되는 KOSPI200의 편입종목은 메리츠화재, 하나투어, 에스디바이오센서, 일진하이솔루스, 한일시멘트, 케이카, F&F, 편출종목은 넥센타이어, 부광약품, SK디스커버리, 현대홈쇼핑, SNT모티브, 쿠쿠홀딩스, 쿠쿠홈시스가 예상된다.

KOSPI200의 패시브 추종 자금 규모를 80조원으로 가정시, 종목별로 임팩트가 높은 순서로 신규편입군에서는 F&F +1,585억원, 메리츠화재 +1,017억, 한일시멘트 +281억원 등의 순유입, 신규 편출군에서는 현대홈쇼핑 -289억원, SK디스커버리 -283억원, 쿠쿠홀딩스 -109억원 등의 리밸런싱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현 시점에서 주목해야 할 알파 시사점은 1) 과거 2년간 편출입 예정종목들의 사례에서 편입 1개월전부터 편입일까지 편출입 종목의 수익률이 극명했다는 점과, 2) 편입 예정종목들의 D-60일부터 D-30일까지의 연기금 순매수강도와 D-30일부터 편입일(D)까지의 코스피200대비 초과수익률은 역의 관계가 나타나는 것으로 관찰되었다는 점이다.

결국 코스피200 BM 패시브 펀드의 주요 기관은 연기금으로 해당 수급이 유입될 여력이 클수록 편입일까지 수익률이 높았던 것이다.

현 시점에서 코200 편입 예정종목 리스트와 연기금 수급 여력을 체크해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이다.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DB손해보험(005830) 우위(優位) 22-06-21
넥센타이어(002350) 운송비 부담 완화 기대 22-05-25
넥센타이어(002350) 악재보다는 턴어라운드.. 22-05-20
넥센타이어(002350) 생산 집중도 높아 운임.. 22-05-19
메리츠화재(000060) 차별화된 실적은 업종.. 22-04-2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41.78 ▲ 41.44 1.80%
코스닥 750.95 ▲ 28.22 3.90%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