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롯데케미칼(011170) 명품은 비싸다

종목리서치 | IBK투자증권 이동욱 | 2022-10-04 13:25:47

일진머티리얼즈의 동박 수주잔고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롯데케미칼의 일진머티리얼즈 인수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존재한다.

현재 시가총액 대비 높은 프리미엄 거래, 추가 투자금 필요, 중국의 공급 확대 및 상대적으로 늦은 배터리 시장 진출 등이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진머티리얼즈의 동박 제품에 대한 Top-Tier급 기술력, 말레이시아 등 해외 진출 경험/노하우 보유, 메이저 배터리 업체들과의 장기공급계약 물량 존재 등을 고려하면, 최근 주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높은 프리미엄 거래가 필요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판단된다.

참고로 공시 자료 등에 따르면 2030년까지 일진머티리얼즈의 동박 수주잔고는 10조원 이상으로 작년 매출액의 14배 이상으로 추정된다.

또한 올해 6월 체결한 8조5,262억원의 동박 공급계약은 계약 상대방과의 상호 합의에 따라 추가적으로 계약 규모를 20% 증가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중국의 동박 공급 증가세가 거세다.

ICC 통계에 따르면 올해 8월 중국 배터리용 동박 생산량은 31,200톤으로 작년 동기 대비 124.9% 증가하였고, Hangdian, Jiayuan Technology, Hailiang, Mai Dehao, Huaxin Materials, Zhongyi 등이 9월에 신규 가동 및 대규모 신증설 계획을 발표하였다.

하지만 중국의 동박 산업은 집중적인 생산능력 확대 단계에 있으나, 계획된 생산능력의 방출은 예상보다 지연될 가능성이 크다.

티타늄 드럼을 포함한 동박 제조장비들의 원활한 조달이 내후년까지도 힘든 상황이며, 신규 진입 속도/라인 정상 수율 획득/제품 인증 등에 대한 시차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한편 전방 배터리 플랜트와의 협력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성장성이 큰 미국 등에서는 중국 제품에 대한 원산지 관련 소음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소재 시장 진입이 늦은 것 사실이다.

하지만 동박 사업 인수, 전해액 유기용매 플랜트 신설, 분리막 사업 확대, 바나듐 배터리 전해액 투자, 금속박 생산능력 증대 등을 통하여 2025년까지 배터리 소재부문 매출액을 3.3조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자금 부담은 상존하나 현재 과도하게 저평가 받는 멀티플의 개선이 예상된다.




롯데케미칼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롯데케미칼 184,000 ▲ 8,500 4.84%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에스에프에이(056190) 4Q22부터 본격 실적.. 22-11-16
SFA반도체(036540) 하반기 실적은 부진하나.. 22-11-16
에스에프에이(056190) 나는 평온하다 22-11-15
테크윙(089030) 조금은 쉬어 가겠죠 22-11-15
피에스케이(319660) 3Q22 깜짝 실적 기록,.. 22-11-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9 11:0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15.72 ▲ 7.45 0.31%
코스닥 722.80 ▲ 4.9 0.6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