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분석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금속 및 광물] 2022년 비철금속 가격, 안정화에 무게

분석리서치 | 유안타증권 이현수 | 2021-11-26 10:26:06

미국 달러화 강세 기조, 비철금속 가격에는 부정적

달러 인덱스(월평균)가 2021년 5월 90.3를 저점으로 11월 94.8까지 상승. 2분기 이후 미국 물가상승 속도가 가팔라지며 연방준비제도의 테이퍼링과 금리인상 가능성이 언급되며 달러 인덱스 상승. 8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잭슨홀 미팅에서 연내 테이퍼링 가능성을 언급했으며 11월 초 연방준비제도는 11월 말부터 테이퍼링을 시행하기로 결정. 금리인상 시점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으나 빠르면 2022년 하반기에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어. 달러 인덱스 약세 요인보다는 강세 요인이 강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 비철금속 가격에는 부정적인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판단.


아연: '22년 2,800~3,000달러/톤, 정광 BM TC 180~200달러/톤 전망

2022년 아연 가격은 2021년(E) 2,975달러/톤과 유사한 2,800~3,000달러/톤 추정. 현재 가격(11/23일 3,375달러/톤)보다는 약세 예상. 2022년 세계 정련 아연 수급은 전년에 이어 공급이 수요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되나 회복 속도 측면에서는 수요가 공급을 넘어설 것으로 판단. 6월 이후 11월까지 달러 인덱스가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연 가격 역시 동반 상승. 이는 중국 정련 아연 생산 차질에서 기인. 중국 내 전력난에 따라 중국 정련 아연 생산량이 3분기 이후 부진. 유럽 지역 역시 전력비 상승으로 인해 주요 아연 제련업체들의 생산량 감소. 하지만 중국을 비롯해 점차 전력난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어 정련 아연 공급 차질에 따른 아연 가격 강세 움직임은 둔화될 것으로 판단.

2022년 아연 정광 Benchmark TC는 2021년(159달러/톤) 대비 상승한 180~200달러/톤 추정. BM TC를 결정하는 주요 요인으로 1)정광 수급 전망, 2)중국 Spot TC, 3)아연 가격을 꼽을 수 있음. 2015~2020년 형성됐던 BM TC와 당시의 중국 Spot TC, 아연 가격 등을 감안하여 2022년 Spot TC 대비 BM TC 프리미엄을 90~110달러/톤으로 추정.


구리: '22년 8,500~9,000달러 전망

2022년 구리 가격은 2021년(E) 9,320달러/톤 대비 하락한 8,500~9,000달러/톤 추정. 현재 가격(11/23일 9,805달러/톤)대비로도 약세 예상. 2022년 세계 정련 구리 수급은 공급이 수요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 2021년 수급 상황이 수요 우위로 끝날 경우 지난 12년(2010~2021년)의 초과 수요 국면을 마무리하고 2022년은 초과 공급으로 들어선다는 뜻. 세계 구리 광산 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칠레와 페루의 공급 확대가 예상. 양국 모두 2021년 COVID-19 여파가 생산 활동에 지장을 주었으며 파업 등의 이슈도 생산에 부정적 영향 미쳐. 파업 등의 이슈는 예측하기 힘든 부분이나 COVID-19 상황이 악화되지 않는다면 양국 모두 2022년 구리 생산량은 전년대비 증가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한샘(009240) 아파트 거래량 회복보다 원가.. 22-08-10
NHN(181710) 후반전을 보자 22-08-10
키움증권(039490) 하반기를 주목 22-08-10
NHN(181710) 이익 증가 가시화될 때 탄력적.. 22-08-10
이노션(214320) 이익 눈높이 조정 필요 22-08-1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0 00:00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80.88 ▼ 22.58 -0.90%
코스닥 820.27 ▼ 13.38 -1.60%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