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종목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에스티팜(237690) 글로벌 1위 핵산 원료 CDMO기업 전망

종목리서치 | 현대차증권 엄민용 | 2022-05-19 13:38:55

3분기 본격적인 실적 개선 및 향후 글로벌 1위 올리고 CAPA 로 올라설 기업

-동사는 유전자 치료제의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API(원료) CDMO사업으로 현재 아시아 1위, 세계 3위의 CAPA를 보유한 기업, 증설 및 신축을 통해 글로벌 1위 CDMO 기업 기대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관련 매출은 2022년 내 제1올리고동의 3, 4층 생산시설이 총 두 번에 걸쳐 6.4mole까지 CAPA 확대되어 1,966억원(YoY +19.0%)에 달할 것으로 예상
-특히 제1올리고동의 3, 4층 2차 증설분 40%는 글로벌제약사가 3,000만 달러 중 약 2,000만 달러 무상 지원 조건의 증설이어서 더욱 수주 증대가 빠르게 성장할 것을 기대하고 있음
-노바티스의 블록버스터 의약품 기대되는 고지혈증 치료제 렉비오(Leqvio)는 2회/1년 투약만으로 증상을 개선하는데 이 원료 수주가 개발 시기 고려 시 동사에 위탁되었을 것으로 추정
-2023년 1분기부터 CAPA 증설로 매출 본격 성장, 2024년 10.2mole, 2026년 14.0mole 확장되어 0.8ton의 생산량은 최대 7.0ton까지 증가, 매출액 환산 시 약 1.3조에 달하나 보수적 가정


mRNA 제조 원천기술 보유 관련 수주 성장 예상, 신약개발 임상 결과도 기대

-mRNA 백신 개발에 필요한 5’-capping 핵심 합성 기술과 및 LNP 원천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21년과 ‘22년 1분기에 LNP 수주 총 248억원를 받아 마진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임
-LNP(Lipid Nano Particle)은 mRNA의 세포 내 전달에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일종의 capsule이며 최근 제네반트가 미국 모더나를 상대로 6개의 특허 침해 소송 및 손해배상 소송 진행 중
-동사는 자체 LNP 기술 보유 및 3세대 LNP 기술(상온 보관 가능) 3종을 개발 중, 자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STP-2104 임상 1상은 순항 중으로 3분기 마무리 예정
-mRNA 생산설비도 구축 중으로 연간 1~2억도즈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 증설도 예정하고 있음, DS(원료) 생산 공정에 대한 CDMO 수주 또한 가능, 높은 마진 보일 것으로 기대
-mRNA 에이즈 치료제 STP-0404 임상 1상 ‘22년 3월 종료, 상반기 중으로 학술논문 발표 예정


주가전망 및 Valuation

-올해 글로벌제약사로부터 6건의 수주가 확보(척추성근위축증, NASH, 만성B형간염, 혈전증, 황반변성, 유전성혈관부종), 아이오니스, 애로우헤드, 다이서나, 앨나일람 등으로 추정
-TIDES USA학회 발 수주 기대(파트너링 미팅사: GSK, Janssen, 애로우헤드, 일라이릴리, 머크, 바이오젠, 다이서나 등)
-동사에 대한 가치 산정은 DCF를 통한 SOTP 밸류에이션으로 추정하였으며 영업가치 2.7조원에 ‘22년 순차입금 예상 1,350억원을 더해 산정, BUY 의견, 목표주가 135,000원 제시


에스티팜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에스티팜 97,400 ▲ 4,700 5.07%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SK이노베이션(096770) 정유 순항 속 완만한.. 22-07-06
금양(001570) 2170 원통형 배터리 개발로 .. 22-07-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7 09:18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14.90 ▲ 22.89 1.00%
코스닥 753.29 ▲ 8.66 1.1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