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황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이차전지株 양극재 오르고 전해질·동박 `뚝`

매일경제 |  | 2022-06-22 17:28:59

증시 한파 속 한국 대표 성장 업종으로 각광받던 2차전지 소재 종목 가운데서도 주가 차별화가 나타나고 있다. 배터리 4대 소재 중 양극재 업체들은 하락장을 이겨내고 있지만 분리막·전해질과 동박 등 그 밖의 회사들은 부진하고 있다. 양극재 회사들이 니켈·리튬 등 핵심 원재료 가격 상승에도 수익성 개선에 성공하며 증설에 나서는 반면, 다른 업체들은 수요 둔화 등으로 고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양극재를 만드는 에코프로비엠은 이달 들어 3.37% 상승하며 코스닥(-16.39%) 수익률을 압도했다. 연초 대비로는 5.76% 올랐다. 엘앤에프도 올해 들어 8.36% 상승했다. 후발주자이지만 양극재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 중인 코스모신소재(13.11%)도 올해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반면 분리막·전해질·동박·음극재 등 다른 2차전지 소재 업체들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차전지 전해액을 구성하는 전해질 생산 업체 천보와 후성은 올해 들어 각각 33.73%, 18.83% 내렸다. 배터리 분리막을 만드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도 37.5% 하락했다. 솔루스첨단소재(-43.3%), 일진머티리얼즈(-45.33%) 등 동박 생산회사들도 고전하고 있다. 음극재를 만드는 대주전자재료(-31.99%)도 급락했다.

전문가들은 2차전지 소재 업체들의 수익성을 시장이 반영한 결과라고 지적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에코프로비엠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는 649억원으로 지난 1분기(411억원) 대비 58% 성장이 예상된다. 영업이익률(6.2%→7.2%)도 개선될 전망이다.

엘앤에프의 2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는 696억원으로 3개월 전 추정치(398억원) 대비 75% 급증했다. 평균판매가격(ASP)도 20% 이상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익 성장을 발판 삼아 엘앤에프는 적극적인 생산능력(CAPA) 확대로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장정훈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은 "현재 양극재 업체들은 니켈·리튬 등 메탈 가격 인상분을 고스란히 판매가격에 전가하고 있다"며 "메탈 가격이 오르면 오를수록 실적이 개선되는 구조가 아직까지는 잘 작동되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그 밖의 회사들은 이익 성장이 예상에 못 미치자 배터리 밸류체인에 대한 기대감도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전해질은 원재료인 육불화인산리튬(LiPF6) 가격이 내리자 여기에 연동되는 판매가격도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중국 대도시 봉쇄에 따른 수요 충격도 악재였다.

분리막은 중국 시장의 정보기술(IT) 제품 수요 둔화로 가동률 회복 시점이 예상보다 멀어지고 있다. 동박의 경우 생산 물량과 비교해 과도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을 받은 점이 주가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양극재 회사들은 고객사와 가격 연동에 대해서 협의가 돼 있다"며 "반면 다른 소재의 경우 전반적으로 경쟁이 치열한 데다 원자재·에너지 가격 변동에 따른 수익성 방어가 어려운 구조"라고 짚었다.

다만 일부에서는 고공행진하는 원자재 가격이 양극재 업체들에도 `양날의 검`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강민우 기자]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삼성증권(016360) 안정감이 돋보임 22-08-12
SKC(011790) SK넥실리스의 가파른 증익 vs.. 22-08-09
SKC(011790) 이제 첨단 소재 기업입니다 22-08-09
SKC(011790) 성장 사업 중심으로 이익 확대.. 22-08-09
SKC(011790) 꾸준한 동박 이익 성장세 22-08-0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6 12:21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34.90 ▲ 6.96 0.28%
코스닥 834.53 ▲ 2.9 0.3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