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황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2만원대도 깨졌다"…쏘카, 하락세에 동학개미 전전긍긍

매일경제 |  | 2022-09-19 17:07:09

쏘카가 19일 급락하면서 상장 후 18일 만에 1만원대로 내려왔다. 공모가 대비 30% 넘게 주가가 빠지면서 쏘카에 투자한 동학개미들의 시름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코스피시장)에서 쏘카는 전장보다 6.47%(1300원) 하락한 1만8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22일 상장한 뒤 줄곧 하락세를 거듭한 끝에 상장 이후 처음 1만원대를 기록했다.

글로벌 긴축 움직임이 장기화하면서 성장주와 플랫폼주가 하방 압박을 받으면서 쏘카 주가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주가는 공모가(2만8000원)와 비교해 32.9% 떨어진 수준이다.

쏘카는 올해 들어 세 번째로 코스피에 입성한 차량공유 플랫폼 기업이다.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과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에서 흥행 참패를 기록했다. 결국 공모가는 당초 희망 범위(3만4000∼4만5000원) 하단 미만인 2만8000원으로 결정해 증시에 입성했다. 하지만 상장 이후에도 고평가 우려를 떨쳐내지 못하면서 주가는 하락세를 지속했다.

시가총액도 공모 과정에서 1조원 이상을 노렸으나 현재 6152억원으로 줄어든 상태다.

수요 예측에 참여한 기관 중 의무보유 확약을 건 기관 비중이 적다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쏘카는 기관 투자자에 244만3700주(67.1%)를 배정했다. 이중 미확약 물량 비중이 92.35%에 달한다. 의무보유를 확약한 7.65%는 확약기간이 15일에 그친다. 1개월 이상 의무보유를 확약한 기관은 아예 없다.

실제 상장 이후 이날까지 기관은 6거래일을 제외한 나머지 13거래일 동안 물량을 쏟아냈다.

개인 투자자는 쏘카 상장 이래로 297억원 규모를 순매수했다. 하지만 주가가 내리막길을 걸으면서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이날 기준 개인 투자자는 쏘카를 약 111만주 순매수했다. 평균 매수가는 2만6754원으로 이날 종가 대비 29.73% 손실을 봤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쏘카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쏘카 20,500 ▲ 700 3.54%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쏘카(403550) 탐방노트 22-10-1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4.33 ▼ 45.51 -1.84%
코스닥 732.95 ▼ 7.65 -1.0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