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신규상장종목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원티드랩] 구직자에게 초점을 맞춘 사업모델

신규상장종목 | SK증권 박찬솔 | 2021-08-05 13:33:33

코로나19 이후 변화를 맞이한 구직/이직 시장

기업들이 코로나 19 가 가져온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필요가 생기면서, 특정 업무에 바로 투입이 가능한 수시채용 인력 비중을 늘리고 있다.

따라서 기업의 요구에 맞는 인력을 찾아주는 매칭 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증가했다.

미국에서도 코로나 19 로 대량 실업사태가 발생하면서 Fiverr/Upwork 등 채용 플랫폼 기업들이 크게 성장하는 모습이 확인되며, 국내에서도 유사한 사업을 영위하는 업체들의 시장가치가 상승하고 있다.

노동인구가 리셔플링(reshuffling)되고, 유연 근무제가 보편화되면서 매칭 플랫폼을 보유한 업체들의 성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매칭의 정확도에 초점을 맞춘 기업

원티드랩이 속한 국내 매칭 시장이 1.5 조원 규모로 추정되는데, 국내 7 조원 규모 HR시장에서 수시채용 확대로 매칭의 M/S 가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

원티드랩 사업모델이 기존 채용 플랫폼과 다른 점은 구직자(이직자)가 취업에 성공해야 성과보수를 받는 구조이다(채용 매칭 매출 비중 90% 이상). 따라서 구직자 추천인 및 합격자 보상제도를 운영하며, 합격 후 일정 기간 재직 시 합격자 연봉의 7%를 매출액으로 인식하는 구조이다.

구직자의 퀄리티 및 취업/이직 성공과 원티드랩의 성장이 일치(align)한다는 점이 광고에 기반한 채용 플랫폼과의 차이로 볼 수 있다.

또 다른 차이점은 원티드랩은 단순히 기업의 채용 사이트로 연결하는 역할을 넘어서, 온사이트에서 채용 과정 및 최종 결과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이 가능하다.

2018 년 6 월, 42만개의 기업 데이터를 보유한 크레딧잡을 인수 후 국내 최초로 합격 데이터 기반의 ‘AI매칭’ 솔루션을 출시하면서 다양한 기업과 200 만 유저들의 매칭 성공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AI 매칭툴은 일반 지원 방법보다 4 배 가량 서류합격률이 높으며, 이렇게 최종합격률을 높이는 DB 구축을 통해서 차별화된 사업 모델을 만들면서 SW 개발자/디자이너 중심 커뮤니티에서 선호하는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IPO 개요 및 투자의견

2021 년 7 월 26~27 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원티드랩 공모가격은 35,000 원(시가총액1,646 억원)으로 확정되었으며, 성장성 특례 요건으로 8 월 11 일 코스닥 상장한다.

상장 후 유통 가능 주식 수는 총 주식 수 중 26.0%이다.

회사 측에서 제시한 2022 년 매출액은 446 억원, 영업이익 52 억원, 순이익 51 억원이며, 2022 년 PER 기준 32.3 배 수준의 밸류에이션이다.

최근 IT 직군 연봉 상승 및 매칭 시장 확대로 성장이 가팔라지는 추세가 확인되기 때문에 더 높은 멀티플 부여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




원티드랩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원티드랩 23,400 ▲ 300 1.30%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DB손해보험(005830) 지표 우위 지속 증명 .. 22-08-12
SKC(011790) 하반기 성장을 이끌 동박 22-08-09
카카오뱅크(323410) 판관비와 충당금 부담.. 22-08-04
BNK금융지주(138930) 2Q22 실적 Review 22-07-29
삼성엔지니어링(028050) 무난한 실적, 이제.. 22-07-2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