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신규상장종목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카카오페이] 페이, 고성장 / 손익 개선 지속 & 증권, 리테일 공격적 투자 시기

신규상장종목 | 이베스트투자증권 성종화 | 2021-11-01 11:07:10

거래액 매년 고성장. 올해 거래액 가이디언스 100조원(yoy 49.5%)

거래액 매년 고성장 지속. 2019년 거래액은 48.4조원으로서 yoy 138.4%, 2020년 거래액은 66.9조원으로서 yoy 38.2%

2020년 거래액 yoy가 Soft Landing형 둔화가 아니라 Hard Landing형으로 둔화한 것처럼 보이나, 이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비중이 80% 이상으로서 압도적인 송금액 성장성은 비교적 큰 폭으로 둔화됨에 따른 것일 뿐임. 핵심사업인 금융플랫폼 사업을 영위하기 위한 핵심 트래픽이자 거래액 대비 수수료 비율, 즉 수익성 측면에서도 송금액보다는 훨씬 우위인 결제액 성장성은 코로나 19 관련 온라인결제의 수혜로 송금액보다 훨씬 높은 성장 시현

2021년 거래액 가이디언스는 100조원(yoy 49.5%)으로서 사측에서는 성장성이 작년(yoy 38.2%)보다 더 강화될 것으로 예측하고 는데 1H21 거래액 46.3조원(yoy 59.1%) 감안 시 가이디언스는 충분히 달성 또는 다소 초과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



2020년부터 결제액, 금융서비스 비중 가파른 확대 추이

송금액은 2019년까지는 비중 증가 추이, 2019년 비중 83%까지 확대되었으나 2020년은 비중 77%로 대폭 축소. 결제액은 2019년까지는 비중 감소 추이, 2019년 비중 15%까지 축소되었으나 2020년은 비중 19%로 대폭 확대. 금융서비스는 매년 비중 지속 증가 추이, 2020년 4% 수준까지 확대

2020년 코로나 19 발발 이후 송금액 성장성은 비교적 큰 폭으로 둔화되었으나 온라인결제 폭발적 성장으로 결제액은 고성장 지속(카카오 커머스와의 시너지로 내부 온라인 결제와 커머스 동반 고성장 + 카카오페이증권 증권예탁계좌 호조로 페이머니를 활용한 송금/이체 방식 결제 고성장 + 온오프라인 외부 가맹점의 지속적 증가로 외부 가맹점 결제 고성장 지속. 외부 가맹점 결제액만 놓고 보면 네이버페이보다 크며 M/S 압도적 1위)

거래액 대비 수수료율은 금융플랫폼 서비스 > 결제액 > 송금액 순. 송금은 10회까지 무료, 10회 초과 시 건당 500원 수수료라 거래액 대비 수수료율 매우 낮음. 궁극적으로 집중하는 핵심사업은 금융플랫폼 서비스이며 금융플랫폼 서비스는 결제액과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한 서비스(포인트 PayBack 등). 따라서, 거래액 중 결제액 및 금융서비스 비중의 가파른 증가 추이는 긍정적 신호. 그리고, 금융플랫폼 서비스의 경우 거래액 대비 수수료율이 압도적으로 높은데다 거래액까지 고성장을 지속하며 영업수익(매출)은 더욱 가파른 성장과 함께 영업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파르게 확대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




카카오페이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카카오페이 139,500 ▼ 4,000 -2.79%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마인즈랩(377480) 누구나 너훈아를 가질 수.. 11:14
카카오(035720) 4Q21 Preview: 컨센서스 하.. 22-01-14
카카오(035720) 바텀피싱의 기회 22-01-12
카카오(035720) 이익 성장 부진, 그 이후 .. 22-01-12
카카오(035720) 4Q21 Preview: 예상치 못한.. 22-01-1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1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90.10 ▼ 31.82 -1.09%
코스닥 957.90 ▼ 13.49 -1.3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