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롯데정밀화학(004000) 전구체향 가성소다 수요, 매년 60% 증가 전망

종목리서치 | 키움증권 이동욱 권준수 | 2022-06-08 14:53:00

동사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1,20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23.1% 증가하며, 창사 최대 실적을 재차 경신할 전망입니다.

케미칼 염소계열/암모니아계열 및 그린소재부문 등 전 사업부문의 실적 개선에 기인합니다.

또한 국내 가성소다 시장은 견고한 업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양극재 업체들의 전구체 내재화 확대로 인한 수요 증가가 추가될 전망입니다.

동사의 반사 수혜가 예상됩니다.




올해 2분기, 창사 최대 실적 재차 경신 전망

롯데정밀화학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1,20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23.1% 증가하며, 올해 1분기에 이어 창사 최대 실적을 재차 경신할 전망이다.

전 사업부문의 실적 개선에 기인한다.

1) 케미칼부문 염소계열은 주력 제품인 ECH/가성소다의 가격/스프레드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수요가 견조한 가운데, 경쟁사들의 정기보수가 집중되었기 때문이다.

또한 케미칼부문 암모니아계열도 역외 플랜트들의 가동률 축소 및 전방 비료/산업용 수요 증가로 가격 강세가 유지되고 있다.

특히 동사는 암모니아 유통 사업 영위로 가스/유가/석탄 가격에 따른 마진 훼손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2) 그린소재부문도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물류비 부담이 지속되고 있으나, 수출주에 우호적인 환율 효과(그린소재부문 수출 비중: 약 95%)가 발생하고 있고, 작년 10월에 이어 올해 4월에도 추가적인 공급 가격을 인상하였기 때문이다.

한편 올해 상반기 식의약 생산라인의 증설(+2천톤) 효과로 동사의 그린소재부문 판가는 올해 하반기에 추가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양극재 업체, 전구체 내재화의 수혜주

국내 양극재 전구체에 들어가는 가성소다는 작년 기준 4만톤 수준으로 전체 국내 가성소다 수요의 2~3%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국내 양극재 업체들의 전구체 내재화 확대로 2026년 국내 전구체향 가성소다 수요는 37만톤으로 올해 이후 매년 60% 이상의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포스코케미칼 광양, 에코프로지이엠 영일만, 한국전구체(LG화학/고려아연 JV) 울산, 이엔드디, 코스모신소재, 엘앤에프(JH케미칼) 등 국내 업체들의 전구체 생산능력이 올해 6.1만톤에서 2026년 41.5만톤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편 당사 채널 체크에 따르면, NCM 양극재의 경우 1톤 생산 시 전구체 0.95톤이 투입되며, 전구체 1톤을 생산할 경우 100% 기준 가성소다가 0.89톤(48% 기준 1.85톤), 100% 기준 암모니아수가 0.124톤(20% 기준 0.3톤)이 투입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로 동사는 국내 양극재/전구체 업체들에게 이미 가성소다를 공급 중에 있다.

또한 향후 성장성이 큰 폐배터리 회수/재활용 과정에서도 가성소다의 수요가 추가적으로 발생할 전망이다.

동사의 반사 수혜가 예상된다.




롯데정밀화학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롯데정밀화학 70,900 ▲ 1,100 1.58%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고려아연(010130) 유상증자 결정, 신성장 .. 22-08-08
고려아연(010130) 제대로 발동 걸린 신사업.. 22-08-05
성일하이텍(365340) 배터리 리사이클링은 .. 22-08-05
포스코케미칼(003670) 양극재 13조원 수주.. 22-07-29
포스코케미칼(003670) 장기 공급 계약으로.. 22-07-2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6 12:0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35.66 ▲ 7.72 0.31%
코스닥 834.75 ▲ 3.12 0.3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