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삼성전기(009150) 역대 최저 밸류에이션, 긍정 포인트 찾기

종목리서치 | 키움증권 김지산 | 2022-06-08 14:53:51

인플레이션과 중국 스마트폰 시장 침체 우려로 인해 주가는 빠질 만큼 빠졌다고 생각된다.

매크로 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실적은 시장 기대치에 부합함으로써 과거보다 안정된 이익 창출력을 보여줄 것이다.

밸류에이션 지표가 역대 최저인 만큼 주가는 하반기 긍정적인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할 가능성이 높다.

서버용 FC-BGA와 M2용 기판의 양산이 시작되고, 자율주행 카메라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확보하며, MLCC는 중국 스마트폰 신모델 출시 효과로 반등할 것이다.




매크로 우려 불구 실적 양호, 하반기 긍정 포인트 주목

2분기 영업이익은 3,683억원(QoQ -10%, YoY 3%)으로 시장 컨센서스(3,686억원)에 부합할 것이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 침체와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불구하고, 과거보다 안정된 이익 창출력을 보여줄 것이다.

올해 역대 최고 실적 전망에 반해, PER 9.5배로 밸류에이션 지표는 역대 최저 수준인 만큼, 하반기 긍정적인 포인트에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1) 패키지기판은 서버용 FC-BGA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동시에, ARM 기반 M2 프로세서용 기판의 공급을 주도하며, 고부가 제품 위주의 생산능력 증설 효과가 더해질 것이다.

2) 광학통신솔루션은 자율주행 카메라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확보하고, 신형 폴더블폰 확판 과정에서 카메라 화소수 상향과 함께 판가 상승이 예상된다.

3) MLCC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재고조정이 길어지고 있지만, 5G, 서버, 전기차 등과 관련한 산업용 및 전장용 수요가 견조하고, 3분기에는 중국 스마트폰 신모델 출시 효과가 가시화될 것이다.

최근 Murata 등 경쟁사의 주가 반등 추세와 역동조화가 심한 모습이다.




M2 및 서버용 FC-BGA 양산 예정, 자율주행 카메라 선도

Apple은 지난 6일 5㎚ 기술에 기반한 M2 칩을 공개했고, M2 칩을 탑재한 맥북에어와 맥북프로를 7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동사는 M2용 하이브리드 기판을 2분기부터 공급할 것이다.

동사가 북미 전기차 고객 대상으로 전기트럭용 카메라모듈을 주도적으로 수주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 계획 조정 소식이 전해졌지만, 주로 갤럭시 A 및 M 시리즈 등 중저가폰 위주이기 때문에 동사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침체 속에서 삼성전자가 지난 4월에 5년 만에 최고 점유율을 기록한 사실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패키지기판 업황 정점 논란과 관련해서는 FC-CSP를 비롯한 모바일 기판은 공급 부족 상황이 완화되겠지만, FC-BGA는 대면적화 및 제조 난이도 증가 추세 속에서 공급자 주도 환경이 장기간 지속될 것이다.

PC용을 넘어 서버용, 네트워크용 위주로 제품 고도화 성과를 주목해야 한다.

향후 성장 전략은 전장과 차세대 IT 분야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다.

전장용 MLCC, 자율주행 카메라, 서버/네트워크용 FC-BGA가 대표적이다.




삼성전기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삼성전기 137,000 ▲ 1,500 1.11%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천보(278280) 3분기 실적 성장 재개 22-08-12
나노신소재(121600) 이차전지에 태양광까지.. 22-08-12
케이엔제이(272110) SiC 포커스링 성장은 .. 22-08-12
이마트(139480) 2Q22 Review: 모두가 아는.. 22-08-12
크래프톤(259960) 하반기로 갈수록 우상향 22-08-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