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종목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쇼박스(086980) 콘텐츠 IP 의 확장성 및 성장기반 마련

종목리서치 | 하이투자증권 이상헌 | 2022-07-25 14:26:26

올해 하반기 <비상선언> 등 극장 개봉 라인업 증가 등으로 실적 턴어라운드 및 콘텐츠 IP 확장성 가시화 될 듯

동사는 오리지널 IP 를 기반으로 한 영화 라인업을 확정하였다.

올해 최대 개봉 기대작은 <관상>, <더킹> 등을 연출한 한재림 감독의 신작 <비상선언>이다.

오는 8 월 3 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로 송강호, 이병현,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등이 출연한다.

순제작비만 200 억원 중반이상 투입된 대규모 블록버스터다.

이 밖에도 <압구정 리포트>(감독: 임진순, 주연: 마동석, 정경호), <시민덕희>(감독: 박영주, 주연: 라미란, 공명), <휴가>(감독: 육상효, 주연: 김혜숙, 신민아), <사흘>(감독: 현문섭, 주연: 박신양, 이민기) 등의 극장 개봉 등이 가시화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이 올해 하반기 극장 개봉 라인업 증가 등으로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시화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내년에는 <끝까지 간다>, <터널> 등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의 <피랍>(주연: 하정우, 주지훈)과 <검은 사제들>과 <사바하>를 연출한 장재현 감독의 <파묘> 등이 영화 개봉 기대작이다.

무엇보다 <파묘>는 흉지의 묘를 이장하는 의뢰를 받은 풍수사와 장의사, 무당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이야기로 영화 뿐만 아니라 웹툰, 시리즈로도 제작될 예정으로 콘텐츠IP 의 확장성 등으로 성장성이 가시화 될 것이다.




웹툰원작인 <마녀>, <현혹> 등을 기반으로 드라마 제작 예정으로 드라마 콘텐츠 제작사로 거듭날 듯

동사는 웹소설, 웹툰, 출판 등 주목받는 원천 IP 를 바탕으로 드라마 및 OTT 시리즈 등을 제작할 예정이다.

이와 같은 지속적인 드라마 기획 및 제작을 위해 그 동안 웹툰원작인 <마녀>, <현혹>, <살인자 o 난감>, <연옥의 수리공>, <극야>, <영웅의 변수>, <유물 읽는 감정사> 등 다수의 판권을 확보함에 따라 드라마 콘텐츠 제작의 발판이 마련되었다.

무엇보다 동사는 영화제작으로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 네트워크를 활용해 드라마 라인업을 증가하면서 드라마 콘텐츠 제작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메타버스 등 차세대 플랫폼에 특화된 콘텐츠 IP 을 통하여 지속적인 콘텐츠 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듯

동사는 지난 4 월 미국 투자회사 MCG(Maum Capital Group)와 약 1400 억 규모의 투자 유치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잠재력 높은 K-콘텐츠 IP 및 국내외의 제작 네트워크를 지닌 동사와 실리콘밸리의 차세대 플랫폼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보유한 MCG 와 함께 메타버스, NFT 등 차세대 플랫폼에 특화된 콘텐츠 IP 를 투자, 제작하는 신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결국에는 하나의 콘텐츠 IP 가 포맷과 플랫폼, 국경의 한계 없이 연결, 확장되며 새로운 콘텐츠를 탄생시키는 등 지속적인 콘텐츠 성장의 기반이 마련될 것이다.




쇼박스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쇼박스 4,540 ▲ 5 0.11%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NAVER(035420) NEXT 문유를 기다리며 22-09-15
쇼박스(086980) 콘텐츠 IP 의 확장성 및 성.. 22-07-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90.00 ▼ 42.31 -1.81%
코스닥 729.36 ▼ 22.05 -2.9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