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롯데케미칼(011170) 미래를 보고 버티기

종목리서치 | 한국투자증권 최고운 | 2022-09-15 13:26:58

하반기에도 화학 시황의 부진은 지속될 전망

화학 산업의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

8월 평균 에틸렌 스프레드는 200달러를 밑돌았다.

역내 대규모로 증설이 이어지고 있는데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과 글로벌 긴축기조로 수요는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팬데믹을 겪는 동안 에틸렌 공급물량은 10% 이상 증가했다.

업계는 일시적으로 가동률을 하향조정하고 있지만 지금의 공급과잉을 메꾸기에는 부족하다.

결국 급등한 원가부담을 제품가격에 전가하지못하고 있어 범용제품들로는 이익을 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 2분기 롯데케미칼은 팬데믹 초기 적자 이후 2년만에 다시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수요 회복에 있어 가장 중요한 중국이 봉쇄조치를 연장되고 있어 하반기에도 개선폭은 제한적일 것이다.

3분기 영업적자는 전분기대비 소폭 줄어든 104억원으로 예상된다.




단기 모멘텀은 제한적이지만 더 이상 나빠지기도 어려움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을 감안하면 순수 화학업종의 턴어라운드까지는 아직 기다림이 필요하다.

단기 모멘텀을 기대하고 투자할 시점은 아니다.

다만 다운사이클이 지속될 것이란 점은 이미 작년부터 예견되어 왔고, 롯데케미칼의 2022F PBR도 이미 0.4배까지 하락해 적자 우려를 선반영하고 있다.

지난 2분기에는 본업 시황 외적인 악재들까지 이례적으로 많았던 만큼 투자심리가 이 때보다 더 악화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 판단한다.

올해 수준의 적자로 롯데케미칼의 본질적인 경쟁력이 훼손될 정도는 아니라는 점에서 ‘매수’ 의견을 유지한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장기적인 변화를 착실히 준비

긴 호흡에서 에틸렌 사이클 반등과 사업 다각화에 주목해야 한다.

총 39억달러가 투입되는 인도네시아 LINE 프로젝트와 같이 생산거점을 다각화하며 증설투자를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올해 이후 화학 시황이 턴어라운드할 때 이익 레버리지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여기에 중장기적으로 신사업 확대를 위한 투자 역시 본격화 될 것이다.

롯데케미칼은 2030년까지 배터리 소재와 수소 에너지 분야에 각각 4조원, 6조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재평가 요인들은 유효하다


롯데케미칼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롯데케미칼 185,000 0 0.00%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롯데케미칼(011170) 숨고르기 구간 22-11-10
롯데케미칼(011170) 업황 둔화, 찾는 변화.. 22-11-10
롯데케미칼(011170) 자회사 연결 편입으로.. 22-11-09
롯데케미칼(011170) 어쨌든 실적 바닥은 확.. 22-11-09
롯데케미칼(011170) 일진머티리얼즈의 동박.. 22-11-0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7 08:16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97.70 ▼ 21.62 -0.89%
코스닥 726.32 ▼ 7 -0.9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