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종목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이노와이어리스(073490) 스몰셀 본격 수출 임박, 수급 악화로 주가 하락한 현 시점이 매수 적기

종목리서치 | 하나금융투자 김홍식 최수지 | 2021-12-29 10:59:50

매수/TP 9만원 유지, 어느 종목보다 2022년 투자 전망 밝아

이노와이어리스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 의견, 12개월 목표가 9만원을 유지하여 5G 네트워크장비업종 Top Picks로 제시한다.

추천 사유는 1) 2021년 3분기 실적이 부진했으나 2021년 4분기부터 2022년까지 실적은 양호하게 나타날 전망이고, 2) 고대했던 스몰셀 수출이 2022년 1분기부터 이루어질 것이 유력하며, 3) LTE부터 5G 3.5/28GHz 대역까지 스몰셀 라인업을 구축함에 따라 2022~2023년 일본/국내를 중심으로 장기 스몰셀 매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판단되고, 4) 2022년부터 폭발적인 매출 성장을 나타낼 것임에도 불구하고 수급 불안으로 단기 주가가 하락해 밸류에이션 매력도가 높아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12월 중순 10%가 넘은 지분을 보유한 재무적 투자가들이 일부 지분을 블록딜로 처분함에 따라 수급 우려가 커진 상황이나 단기 추가 지분 매출 출회 가능성이 낮고 과거 경험을 토대로 보면 재료가 새로운 수급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 현재의 수급 불안을 매수의 기회로 삼을 것을 권한다.




스몰셀 수출 임박, 4Q에 이어 1Q 실적도 우수할 전망

이노와이어리스 주가에서 스몰셀 성과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기지국 커버리지 반경이 협소한 5G 네트워크 특성상 스몰셀이 각광을 받을 수 밖에 없는데 스몰셀을 개발/판매하는 유일한 국내 상장업체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2022년 1분기 이후
일본을 중심으로 스몰셀 대량 공급이 이루어질 전망이라 주가상승에 대한 기대를 갖게 한다.

아마도 2022년은 스몰셀 매출 개시에 따른 큰 수혜가 예상되는데 현재 스몰셀 수주 분량이 700억원에 달하는 상황이라 스몰셀 신규 매출만 감안해도 2022년에 올해 대비 2배에 가까운 매출 성장이 가능할 전망이다.

장기뿐만 아니라 단기 실적 전망도 밝다.

2021년 4분기엔 3분기에서 이연된 매출이 발생함에 따라 전분기비 2배 매출 성장이 예상되며, 2022년 1분기는 비수기이나 스몰셀 매출액이 신규로 가세함에 따라 성수기인 4분기와 비슷한 실적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판단된다.




5G 스몰셀 라인업 완료, 2022년엔 5G 대장주 될 것

이노와이어리스는 최근 초고파수에 적용이 가능한 스몰셀 출시가 임박한 상황이며 LTE에서 5G까지 스몰셀 구축이 가능함에 따라 일본 라쿠텐/소프트뱅크, 국내 KT, 미국 버라이즌, 인도 릴라이언스지오, 영국 보다폰 등에 스몰셀 공급을 추진 중이다.

아마도 2022년은 5G장비 업체 중 이노와이어리스가 대장주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인빌딩 투자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스몰셀이 인빌딩 커버리지 확보와 더불어 일부 소형 기지국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스몰셀이 5G 핵심 장비로 부상하면서 투자가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이란 판단이다.




이노와이어리스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이노와이어리스 37,850 ▲ 200 0.53%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KT(030200) 르네상스 22-05-13
KT(030200) 엄지 엄지 척~ 엄지 엄지 척 ♬ 22-05-1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20.44 ▲ 23.86 0.92%
코스닥 865.98 ▲ 9.73 1.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