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이슈분석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로나19 확진자 폭증. 두가지 해석이 가능하다

기술적분석 | 대신증권 이경민 | 2022-01-03 11:20:49

 2022년 임인년 새해가 밝았다.

검은 호랑이의 해로 호랑이 기운이 주식시장에 유입되길 바란다.

대신증권은 2022년 중 KOSPI의 새로운 상승추세 전개를 예상한다.

다만, 아직은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새해 시작과 함께 마주할 현실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시장의 기대와 현실 간의 괴리가 좁혀진 이후 KOSPI의 새로운 시작이 가능할 전망이다.



 연말, 연초 코로나19 확진자수 폭증세가 심상치 않다.

겨울철 추운 날씨에 델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동시에 진행되면서 12월 29일 글로벌 코로나 19 확진자는 135만명에 달했다.

데이터 집계에 시차가 있지만, 7일 평균도 85만 명을 기록,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가장 많은 확진자수를 경신했다.

그 중심에는 유럽과 미국이 있다.

유럽은 연일 사상최대 확진자수를 기록 중이다.

12월 29일 유럽 코로나19 확진자수는 67만명에 달했다.

영국 13만명, 프랑스 17만명, 이탈리아 8만명 등 유럽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몸살을 앓고 있다.

잠잠하던 미국도 코로나19 확진자수 20만명대(5일 평균 기준)를 넘어, 또 한번의 대유행이 진행중이다.



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확진자수 폭증에도 불구하고 사망자수는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12월 29일 기준 글로벌 코로나19 사망자는 7,605명에 그쳤다.

7일 평균도 6,269명 수준이다.

이는 2020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사망자수이다.

의료체계가 비교적 안정적인 선진국에서 확진자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가운데 백신의 효과가 반영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전파 속도는 빠르지만, 증상이 가볍고, 중증환자/사망자 비율이 낮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이로 인해 다수의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으로 가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 이로 인해 위드 코로나 정책이 후퇴하고, 방역조치,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제활동의 위축은 제한적이다.

사실 독일은 방역조치는 2021년 1월 수준으로 강화했고, 이탈리아도 21년 하반기 이후 가장 강한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한국도 위드 코로나 정책에서 기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유럽, 미국 등 주요국들의 구글 이동성 지수는 보합권에 위치해 있다.

코로나19 백신의 효과와 오미크론의 경미한 증상으로 인해 국가 전면 봉쇄나 이전과 같은 이동제한은 주요국에서 시행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백신접종 독려, 미접종자에 대한 이동제한, 일상생활에서 방역강화를 이어가고 있다.



 이는 그동안의 코로나19 재확산 국면과는 다른 양상이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재확산, 방역조치 강화는 경기둔화, 경기모멘텀 약화로 이어져왔다.

21년 1분기에도 유럽 경제성장률은 (-)반전했고, 미국도 0% 수준으로 레벨다운되었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 폭증국면에서 경기모멘텀이 훼손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다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 눈높이가 낮아질 가능성은 열어놔야 한다.

경기회복 기대가 선반영된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경계하는 이유이다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롯데케미칼(011170) 힘든 업황이나 저평가.. 22-05-18
대신증권(003540) 수익원 다각화 중인 고배.. 22-05-18
롯데칠성(005300) 걱정거리 하나 없는 단기.. 22-05-03
KT&G(033780) 담배는 끊었습니다 22-05-02
대웅제약(069620) 펙수프라잔 출시 전에도.. 22-04-1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9 11:35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84.53 ▼ 41.45 -1.58%
코스닥 859.97 ▼ 11.6 -1.3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