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이슈분석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전략공감 2.0] 22년 중국 경기부양: 기대와 현실 사이

기술적분석 | 메리츠증권 최설화 | 2022-01-06 10:38:59

 빨라지는 중국의 경기부양 움직임, 하지만 현재 부양 강도는 시장 기대를 하회

 경기부양 강도가 낮은 이유: 상대적으로 견조한 실업률, 물가 부담 지속, 부동산 규제 지속

 22년 중국 경기부양 강도는 경기 연착륙(5% 이상의 성장 달성) 실현 수준

 신흥국 주식시장 할인율 축소에 긍정적, 작년 중국시장에서 억눌렸던 블루칩 강세에 유리


빨라지는 중국의 경기부양 움직임, 하지만 강도는 시장 기대를 하회

중국의 경기부양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지난 12월 경제공작회의에서 올해 경제 정책 기조를 ‘안정화’로 결정하면서 부양 의지를 확인해준 데 이어, 15일부터 지급 준비율 50bp 전면 인하, 대출금리 기준인 1년물 최우대금리(LPR) 인하 등 실제 액션이 취해지고 있다.



글로벌 금융기관들은 중국이 경기둔화를 방어하기 위해 앞으로 1) 재정정책 조기 집행, 2) 민간 중심의 인프라투자 확대, 3) 지준율의 추가 인하, 4) 필요 시 정책금리(MLF) 인하를 동반한 LPR의 추가 인하 등 부양카드들을 꺼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중국 주식시장은 이런 정책 기대감을 거의 반영하지 않고 있다.

본토시장은 12월 중순부터 약세 흐름을 이어갔고, 홍콩시장은 전일 미국시장 조정의 악영향까지 겹치면서 4일 최저치를 재차 경신했다.

여러 다양한 요인들이 있겠지만, 정책금리 인하 등 시장의 높은 기대에 비해 부양책의 강도 및 예상되는 효과가 낮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중국의 통화완화 의지에도 불구하고 본토의 단기 자금금리(3개월, 6개월)는 작년 10월부터 천천히 상승했고 10년물 국채금리도 새해에 들어 다시 소폭 반등했다.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엘앤에프(066970) 테슬라 효과는 굉장했고.. 22-05-17
포스코케미칼(003670) 성장성과 소재 내재.. 22-04-26
천보(278280) 이제는 전해질이다. 22-04-22
LG에너지솔루션(373220) 삼원계 배터리, L.. 22-04-20
LF(093050) 알아봐 줄 때가 되었다 22-04-2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92.34 ▼ 33.64 -1.28%
코스닥 863.80 ▼ 7.77 -0.8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