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종목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삼성전자(005930) DRAM 가격 급락 가능성을 반영한 주가

종목리서치 | 현대차증권 노근창 박준영 | 2022-06-21 11:12:37

투자포인트 및 결론

- 삼성전자의 6개월 목표주가를 91,000원 (2022년 예상 BPS에 P/B 1.85배 적용)에서 82,500원 (P/B 1.7배 적용, 3개년 평균)으로 하향하며 투자의견 BUY를 유지함. 동사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반도체와 OLED의 선전에 힘입어 기존 추정치와 유사한 79.1조원과 14.9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됨. 스마트폰과 Tablet PC는 중저가 제품을 중심으로 한 Sell-Out 감소로 인해 선제적으로 2분기부터 Sell In물량을 조정중이며, 2분기 스마트폰과 Tablet PC 출하량은 각각 62백만대와 7백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됨. 하지만, Galaxy S22 Ultra 판매 호조에 힘입어 2분기 ASP는 QoQ로 개선될 것으로 보임. 다만, 출하량 감소와 원가 상승 등으로 인해 2분기 MX/NW 사업부 매출액은 기존 추정치를 각각 7.4%, 15.5% 하회하는 28.6조원과 2.7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됨. 반면에 우호적인 환율과 Foundry 수율 개선 등에 힘입어 반도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기존 추정치를 각각 1.4%, 6.7% 상회하는 31.4조원과 10.5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됨. 디스플레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예상보다 양호한 OLED 출하량에 힘입어 QoQ로 유사할 것으로 보임. 한편, Macro 우려와 Sapphire Rapids 출시 지연으로 인해 3분기와 4분기 DRAM 고정 가격은 QoQ로 각각 3.4%, 0.9% 하락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22년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대비 7.3% 하향한 58.7조원으로 변경


주요 이슈 및 실적전망

- 1분기 부품 난으로 반도체 장비 업체들의 실적이 부진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현재 반도체 장비 수급난이 심각한 상황이며, 이와 같은 상황은 2분기 이후에도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임. 이에 따라, 선급금과 선구매 비중이 높아지면서 실제 Capex를 하더라도 동 부문의 Capa증대 효과는 2023년 하반기 이후에 나타날 것으로 보임. 반면, 동사의 DRAM과 NAND 재고는 각각 2∼2.5주 내외이며 Server 고객사 재고는 8∼9주, Mobile 고객사 재고는 5∼8주 수준으로 양호한 상태임. 문제는 현재의 장비 공급난을 감안할 때 내년 Supply Bit Growth는 Low teen에 그칠 수 있다는 점에서 현재 보유 재고 Carrying을 통해 2023년 Supply Bit Growth를 충족해야하는 상황임. 결론적으로 수요가 내년까지 크게 위축되더라도 극복할 해법이 많은 단계이며, DRAM가격이 내년에 YoY로 급락할 가능성이 미미할 것으로 예상됨. 하지만, 현재 P/B는 과거 금융위기 (2009년)와 DRAM 가격이 급락하던 2019년 저점 수준이라는 점에서 펀더맨탈상 Down Side Risk는 제한적이라고 판단됨.


주가전망 및 Valuation

- 동사 위기 관리 능력과 산업 성장성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과매도 상태로 진입


삼성전자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삼성전자 60,200 ▲ 300 0.50%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천보(278280) 3분기 실적 성장 재개 11:18
나노신소재(121600) 이차전지에 태양광까지.. 11:0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