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종목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S-Oil(010950)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 80% 이상 상회 전망

종목리서치 | 키움증권 이동욱 권준수 | 2022-06-21 11:27:00

S-Oil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1.5조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80% 이상 상회하며, 역대 최고치를 재차 경신할 전망입니다.

전 분기 대비 재고평가이익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 사업부문의 실적 개선에 기인합니다.

하반기 피크 아웃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크지만, 동사는 예상 보다 훨씬 더 견고한 실적 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목표주가 7.1% 상향 조정합니다.




올해 2분기 영업이익, 창사 최대치 재차 경신 예상

S-Oil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1.5조원으로 전 분기 대비 12.6% 증가하며, 시장 기대치(8,252억원)를 81.8%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할 전망이다.

전 사업부문의 실적 개선에 기인한다.

1) 정유부문 영업이익은 1조2,221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8% 증가할 전망이다.

재고평가이익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중국/러시아 석유제품 수출 감소, 재작년/작년에 발생한 정제설비 폐쇄 등으로 석유제품 수급이 타이트한 상황을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2) 석유화학부문 영업이익은 774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흑자전환할 전망이다.

PP/PO 등 올레핀부문은 부진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나, 석유제품 수급 타이트로 벤젠/PX가 반사수혜를 기록하며 최근 스프레드가 큰 폭으로 개선되었기 때문이다.

3) 윤활기유부문 영업이익은 2,005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7% 증가할 전망이다.

역내 정제설비 가동률 증가에도 불구하고, 석유제품 수급 타이트로 인하여 역내 윤활기유 공급 증가가 제한되었고, B-C유 가격 하락으로 스프레드가 상승하였기 때문이다.

참고로 No.2 알킬레이션 공정 사고로 No.2 RFCC/No.1 PX 공정은 일시적 가동 중단이 있었으나, 실적에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사고로 인한 직/간접 손실액 등은 보험 처리가 될 전망이다.

한편 OSP가 반영된 국내 도입 유가 및 석유제품과 윤활유, 아스팔트, 부생연료유, 기타제품을 포함한 올해 2분기 국내 통합 정제마진(추정치)은 $29/배럴로 전 분기 대비 약 46% 상승하였다.

또한 최근 역내 B-C유 크랙의 급감에도 불구하고, 동사는 RUC/ODC 플랜트 보유로 올해 1분기 B-C유 판매 비중은 0.8%에 불과하다.

이에 국내 경쟁사 대비 자체 정제마진은 높게 형성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하반기에도 견고한 실적 지속 전망

올해 상반기 이후 피크 아웃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크다.

이에 올해 큰 폭의 실적 개선에도 불구하고, 동사의 주가 상승세가 제한적인 이유이다.

다만 올해 계획되어 있던 신증설 물량의 이연, 규제와 나프타/벙커C유 크랙 하락에 따른 러시아 정제설비들의 추가적인 가동률 감축, 3분기 정제설비들의 제품 스위칭에 따른 가동률 감소, 8~10월 미국 허리케인 시즌 도래 및 중국 국영 정유사들의 가동률 30% 감축 등으로 인한 석유제품 수출 감소 등으로 동사는 올해 하반기에도 작년 대비 탁월한 실적을 지속할 전망이다.




S-Oil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S-Oil 86,500 ▲ 1,200 1.41%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네오위즈(095660) 신작 모멘텀 압도적 22-08-08
위메이드플레이(123420) 2H22 P&E 신작 4종.. 22-08-0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3.10 ▲ 2.3 0.09%
코스닥 830.86 ▼ 0.78 -0.0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