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RFHIC(218410) 미국 5G 장비 국산화 정책 대표 수혜주, 새로운 성장 계기 만들 것

종목리서치 | 하나금융투자 김홍식 최수지 | 2021-12-28 10:41:17

매수/목표가 6만원 유지, 장/단기 매수 적기로 판단

RFHIC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 12개월 목표주가 6만원을 유지하며 5G 네트워크장비업종 내 Top Picks로 제시한다.

추천 사유는 1) 미국 5G 네트워크장비 국산화 정책의 대표 수혜주이고 2) 미국 수출 성과를 바탕으로 2022년에는 가파른 이익 증가 추세를 나타낼 전망이며, 3) 조만간 글로벌 업체와의 전력 반도체 합작 법인 설립, 플라즈마 사업 진출 성과가 드러날 전망이기 때문이다.




미국 네트워크장비 국산화 정책 영향 대표 수혜주 될 것

2019년 이후 전세계 각국의 자국 네트워크장비 보호 정책이 본격화되고 있다.

미/중 무역 분쟁 이후 중국이 가장 먼저 화웨이/ZTE 보호 정책을 표방했으며 최근엔 일본이 후지쯔/NEC 육성에 나서는 양상이다.

아무래도 4차산업의 핵심 인프라로 5G/6G가 부상한 영향이 가장 크다고 볼 수 있겠다.

관심을 끄는 부분은 미국도 2022년부터 이러한 분위기에 동참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결국 미국 네트워크장비 업체들이 2022년부터 3~4GHz 대역 5G 장비를 본격 출시하고 미국 통신 4개사가 2022년부터 기존에 확보해둔 3~4GHz 주파수 투자를 본격화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미국 시장이 자국 장비업체 육성 정책으로 선회할 경우 일반적인 예상과는 달리 국내 5G 중소장비업체들의 수혜가 예상된다.

일본후지쯔/NEC와 마찬가지로 미국 SI 업체들이 국내 중소장비/부품에 의존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더불어 화웨이 피해 본격화, 에릭슨/노키아의 위상 약화, 미국 네트워크장비 업체 부상, 삼성 M/S 상승이 예상된다.

특히 미국 5G 네트워크 장비 국산화 이슈는 RFHIC에게 큰 기회 요인이 될 전망이다.

고주파수 투자 본격화 때문이다.

RFHIC의 경우 고주파수에 강점을 바탕으로 미국 네트워크장비 업체로의 공급 추진이 유력한 상황이다.

여기에 주력 매출처인 삼성 역시 2022년엔 고주파수의 강점을 바탕으로 미국 시장에서 약진할 가능성이 높다.

2022년엔 RFHIC의 미국 네트워크장비 업체 및 삼성향 매출 급증이 기대된다.




곧 2022년 실적 호전 대표주로 부상할 것

RFHIC는 2021년 4분기 이후 2022년엔 괄목할만한 실적 호전양상을 나타낼 전망이다.

미국 시장 수출 호조 때문이다.

3~4GHz 대역이 5G 주력 주파수로 부상하는 가운데 미국 시장 내 삼성 및 미국 네트워크장비 업체 M/S 상승을 바탕으로
RFHIC의 가파른 실적 호전이 예상된다.

미국 시장에서만 1,000억원의 매출 달성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황이라 2022년엔 올해 대비 매출액 70% 영업이익 4배 성장이 예상된다.

향후 실적/재료에 대한 주가 반영이 전혀 이루어지지 못한 상황이라 현 시점 적극 매수로 임해야 할 것 같다.




RFHIC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RFHIC 29,350 ▲ 250 0.86%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RFHIC(218410) 수주/실적/이벤트로 볼 때 .. 22-05-18
SK텔레콤(017670) 어닝 시즌 주가 강세 전.. 22-04-27
파수(150900) 사상 최대 1분기 실적으로 달.. 22-04-18
SK텔레콤(017670) 내용상 우수한 실적 달성.. 22-04-12
KT(030200) 10년 내 최고 실적 달성 예상,.. 22-04-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