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오리온(271560) 2022 Outlook

종목리서치 | 하이투자증권 이경신 | 2021-11-24 11:21:13

2022 Outlook

오리온의 2022 년 매출액 성장률은 +6.6% YoY 으로 추정하며, 1H22 5.8% → 2H22 7.3%로 성장폭이 확대될 전망이다.

일부 춘절관련 시점효과가 존재하나, 전년동기 비용출회에 따른 이익개선 가능성은 오히려 높다.

전 사업부문의 기초체력이 개선되었고, 기존 제품 익스텐션 및 신제품 투입이 유의미하게 기여하는 중이다 21년 중국, 베트남 필두의 유통망 구조조정을 고려한다면 외형성장시 비용구조 안정을 통한 추가 레버리지 시현 가능성 또한 긍정적이다.

국내 내수시장의 경우 전년동기 베이스 부담에도 불구, 신규 스낵, 건기식 등 신제품 효과가 더해지면서 추가 외형성장 시현 흐름은 이어질 전망이다.

여타 경쟁업체의 외형 역성장 흐름에도 오리온의 시장지배력 확대가 돋보이며 22 년 또한 신제품 출시 및 높은 hit ratio 를 감안한 영업실적 기여 개선이 기대된다.

중국은 22년 춘절 시점에 따라 연초 성장률은 다소 완만하나, 신제품출시와 초코파이
가격인상분이 더해진 견조한 흐름이 예상된다.

4Q21 파이 가격인상분 안착과 유통망 재정비 등을 고려한 영업실적 눈높이 상향조정 기대가 유효한 상황으로, 베이스효과와 나아가 파이의 시장지배력을 감안한 영업실적 추가 확대효과를 감안한다면 향후 제품 출고흐름 및 영업실적 관련 부담은 없다.

베트남은 코로나 재확산 관련 지역봉쇄영향이 마무리되고, 주요제품 중심으로 출고가 확대되며 높은 매출성장을 시현할 것으로 예상한다.

주력제품인 스낵과 신제품 모두 높은 경쟁력이 부각되는 흐름에 따라 매출액 고성장 가시성은 유효하며, 직납전환에 따른 이익개선 가능성 또한 긍정적이다.

러시아는 21 년 10 월초 글로벌 원자재 가격상승 영향을 반영한 전품목 가격인상 (7% 수준)에 따른 추가성장이 유의미할 전망이다.

파이류 SKU 확대와 비스킷 신제품 추가전략이 모두 유효하며, 최근 상황을 감안할 때 성장세 지속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

22 년 완공될 제 2 공장 capa 또한 향후 러시아의 영업실적 기여도 확대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투자의견 BUY, 목표주가 170,000 원 유지

2H21 부터 시작된 수요확대를 고려시 이미 역기저에 대한 큰 산은 넘었으며, 영업실적 우상향 방향성을 확인했다는 판단이다.

지역별 카테고리 및 채널별 물량확대와 가격인상 전략을 동시에 구사할 수 있다는 점은 강한 제품로열티와 안정적 제품포트폴리오를 모두 갖추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대외변수 악화에 따른 단기 주가흐름의 과도한 하락흐름은 오히려 2H21 및 2022 년 영업실적 추가개선 가능성을 감안했을 때 유의미한 매수기회로 해석 가능하다.

여전히 동종업체대비 20% 이상 할인된 밸류에이션 또한 정상화되는 등 선순환에 따른 주가 우상향 흐름이 기대된다.




오리온 일간챠트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오리온 99,800 ▼ 2,200 -2.16%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대한유화(006650) 시황 부진 vs. Valuatio.. 13:01
SK 텔레콤(017670) Pure-Telco 의 저력 11:22
농심(004370) More than Orion 22-01-24
SK텔레콤(017670) 매 분기 용돈 받자 22-01-19
교촌에프앤비(339770) 주가만 빠졌다. 22-01-1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720.39 ▼ 71.61 -2.56%
코스닥 889.44 ▼ 25.96 -2.8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