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KT(030200) 5월 이벤트에 주목할 시점

종목리서치 | 하나금융투자 김홍식,최수지 | 2021-05-04 13:43:01

매수/TP 35,000원 유지, 아직도 현저한 저평가 구간

KT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12개월 목표가를 35,000원으로 유지한다.

추천 사유는 1) 1분기에 높은 본사 영업이익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고, 2) 올해 DPS 증가 기대감이 높아질 것이며, 3) 카카오뱅크의 높은 IPO 예정 가격이 케이뱅크 IPO 성공 기대감을 높여줄 것이고, 4) 높은 이동전화 ARPU 성장이 본격화될 것이며, 5) 인건비 통제와 더불어 부실 자회사 정리가 본격화되는 양상이고, 6) 기대배당수익률로 볼 때 현저한 저평가 상태이기 때문이다.




5월 투자가 미팅에서 배당금/IPO 이슈로 부상할 전망

현 시점에서는 5월에 주식 시장에서 재료가 부각될 이벤트가 다수 예정되어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대표적으로는5/11일(화)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과 5/21(금) KT CEO 투자가 미팅을 들 수 있다.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향후 이동전화 APRU, 배당에 대한 긍정적 전망이 가능할 것이며, KT CEO 미팅에선 케이뱅크와 스튜디오 지니 IPO 추진 방안이 구체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여 기대를 갖게 한다.

지난해에도 KT CEO 투자가 미팅 전후 KT 주가가 단기간에 높은 주가 상승률을 기록한 바 있어 특히 관심을 높일 필요가 있겠다.




실적 시즌 적극 매수해야, 1Q 실적 발표 후 주가 오를 것

투자 전략상 현 시점에서는 KT에 보다 적극적인 매수로 대응할 것을 권고한다.

다음주 실적 발표를 통해 KT 본사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비 20% 가까이 증가한 것을 투자가들이 확인할 수 있을 것이고 금년도 DPS가 1,600원에 달할 것이라고 판단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본사 이익이 KT의 배당의 재원이 되고 경영진의 확고한 의지 하에 KT가 배당성향 50%를 철저히 지키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KT의 이동전화 ARPU 성장이 높게 나타날 것이란 점도 관심을 높일 필요가 있다.

올해 목표인 이동전화 ARPU 3% 성장을 아마도 1분기에 달성할 가능성이 높은데 그럴 경우 장기 이익 성장 기대감이 높아짐과 동시에 현 주가의 과도한 저평가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기 때문이다.

올해 예상 배당금 기준 KT 기대배당수익률은 5.6%에 달한다.

KT 매출액/영업이익 감소 시점에서도 관측되기 어려운 숫자인데 이동전화 ARPU가 3% 이상 성장하는 빅사이클 도래 시점에서 왜 나타나는 지 놀라울 정도다.

결국 아직까지도 투자가들이 올해 KT 배당금 증가를 인정하지 않고 있거나 관심이 없다고 밖에 볼 수 없다.

하지만 냉정히 따져볼 때 이러한 현상이 오래가긴 어렵다.

수익률이 높은 곳에는 언제는 자금이 유입되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아마도 5월 KT 이벤트가 매수세 유입의 새로운 계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KT 일간챠트01/01 09:00

차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보기를 클릭해 주세요.
    KT 31,350 ▲ 850 2.79% 더보기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인크로스(216050) T-Deal 성과, 수치로 입.. 14:27
KT(030200) 2 분기 이후에도 좋은 실적 기.. 14:03
KT(030200) 예상을 뛰어넘은 호실적 13:50
KT(030200) 좋은 실적, 앞으로도 많관부♥ 13:35
삼성증권(016360) Brokerage와 IB 공조로 .. 21-05-1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61.66 ▼ 47.77 -1.49%
코스닥 967.10 ▼ 11.51 -1.1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