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 분석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금속/광물] 철강/비철 Weekly-철광석 선물 투기 억제 대책으로 원가 부담 크지 않을 전망

분석리서치 | 케이프투자증권 김미송 | 2020-12-21 09:56:04

총평

▶지난주 중국 철강제품 가격 열연 +1.6%wow, 냉연 +1.7%, 후판 +2.3%, 철근 +2.3%. 견조한 수요가 재고 감소를 이끌며 제품 가격 상승. 재고는 후판을 제외하고 전년 동기 대비 낮아진 상황. 열연 -2.7%YoY, 냉연 -2.5%, 철근 -21.3%, 후판 +13.3%. 건축용 수요는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원재료 가격 상승이 철근 가격 상승을 이끈 것으로 보여짐. 중국 247개 제철소 가동률은 0.21%상승하면서 91.68%을 기록. 2주간 하락하던 흐름에서 반등함.

▶철광석 165달러 +3.1%, 선물 156달러 +0.3%. 철광석 가격 2011년 10월 이후 최고치 경신. 투기 수요가 대거 유입되면서 상승을 견인. 다만, 호주와 브라질의 철광석 수출량이 반등했고, 주중에 혼조세를 보인 점을 고려하면 투기 수요가 제거되면 가격 안정화될 전망.

▶원료탄 124달러 -0.3%으로 큰 변화없었음. 원료탄은 철광석과 달리 투기 수요가 거의 없고, 실질 수급 영향이 큼. 지난주 대기 오염에 따른 생산 규제와 운송 차질로 코크스 생산이 감소했음.

▶주요 뉴스, 다롄상품거래소(DCE)는 철광석 선물 시장의 과열을 막기 위해 21일부터 선물 거래 수수료를 올리기로 결정함. 기존 0.001%이던 거래 수수료는 0.01%로 인상되고 2021년 1월,5월,9월물 계약에 대해서는 기존 0.01%에서 0.04%로 인상.

▶국내 제품 가격 인상 내용.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1월 실수요향 열연 가격을 톤당 5만원 인상. 양사는 2월에도 5만원 인상을 계획하고 있음. 또한 포스코는 21일 주문 투입분부터 유통향 열연 가격을 톤당 4만원 인상. 현대제철도 유통가격 인상 준비 중.

▶와이케이스틸이 대한제강으로부터 당진 석문단지 부지를 391억원에 매입하며 당진 이전을 본격화함. 2021년 1월 1일부터 1압연공장의 가동을 중단할 예정. 1압연공장의 생산능력은 연간 30만 톤 규모로 와이케이스틸 전체 생산량의 약 25%를 차지함.

▶금속 가격 아연 2,852달러 +3.3%, 연 2,041달러 -0.9%, 구리 7,964달러 +2.9%, 니켈 17,551달러 +2.1%, 코발트 32,000달러 +0.9%. 금 1,881달러/oz +2.3%, 은 26달러/oz +7.8%. 미국 재정 부양책 타결 기대감에 금속 가격 상승. 구리와 아연 재고는 전주 대비 각각 15.7%, 2.3% 감소하면서 가격 상승을 견인. 니켈 가격은 발레사의 뉴칼레도니아 광산에서 화재가 발생한 영향으로 상승. 은 가격 상승폭이 컸는데, 산업용 수요 개선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임.

▶이번주도 철강 수요는 견조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품 가격은 강세를 보일 전망. 중국 정부의 철광석 선물 투기 수요 억제 대책으로 원가 부담이 제품 가격 상승을 견인하지 않을 전망.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대한제강(084010) 1Q, 예상 부합하는 양호.. 10:58
현대제철(004020) 원가 상승분, 판가로의 .. 22-04-27
현대제철(004020) 1Q 양호한 실적, 연간 이.. 22-04-27
현대제철(004020) 1Q22 Review: 예상치 못.. 22-04-27
현대제철(004020) 올해도 이익 성장 가능 22-04-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7 15:4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20.22 ▲ 23.64 0.91%
코스닥 866.12 ▲ 9.87 1.1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