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항공 및 방위산업] 한국형 우주 발사체 누리호, 미완의 성공

분석리서치 | 유진투자증권 정의훈 | 2021-10-22 11:02:20

한국형 우주 발사체 '누리호' 발사 부분 성공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쏘아 올린 한국형 우주 발사체 '누리호(KSLVII)'는 고도 700km에 도달한 뒤 위성 모사체 분리에 성공했다.

하지만 최종적으로 분리된 위성 모사체가 궤도 안착에는 성공하지 못하면서 미완의 성공으로 마쳤다.




발사 기술력은 검증 완료

비록 위성모사체가 궤도 안착에는 실패했지만, 이번 누리호의 발사를 실패라고 단정짓긴 힘들다.

이번 누리호 발사의 난관이라고 평가받던 로켓 단 분리, 두 차례의 엔진 점화 및 페어링과 위성분리까지 성공하고 목표 궤도인 700km까지 도달했다는 점에서 이번 발사의 목적이었던 발사체 기술력 검증은 완수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최종적으로 위성을 안착시키지 못한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2010년 3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총 12년 8개월의 기간 동안 1조 9,572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발사대 또한 나로우주센터에서 기존의 나로호 발사를 위해 사용된 제1발사대가 아닌 제2발사대를 구축했다.

2013년 나로호의 발사 성공은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발사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지만, 1단 로켓을 러시아에서 제작했다는 한계점이 존재했다.

반면 이번에 발사된 누리호는 3단형 발사체로 1단부터 3단까지 모두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한 최초의 한국형 우주 발사체이다.

누리호는 1.5 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진입시킬 수 있는 우주발사체로, 1단 로켓은 추력 75 t급 액체엔진 4기의 클러스터로 구성되고, 2단은 추력 75 t급 액체엔진 1기, 3단은 7 t급 엑체엔진이 들어갔다.

상단에 1.5 t급의 위성모사체가 탑재됐다.




발사는 계속된다

한국형 우주 발사체인 누리호의 발사 도전은 계속된다.

먼저 내년 5월에 두 번째 발사에 이어 2024년부터 2027년까지 세차례 발사가 더 예정되어 있다.

정부는 향후 10년간 공공분야에서만 100기 이상의 위성 발사를 계획하고 있고, 국내 우주산업 개발을 위해 R&D 투자에 꾸준한 지원의 뜻을 밝혔다.

향후 국내 발사체 시장의 성장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한다.




 
관련 리포트 목록보기
아프리카TV(067160) 최신 트렌드에 맞는 가.. 21-11-30
POSCO(005490) 경험하지 못했다고 부담만 .. 21-11-30
GS건설(006360) 실적 개선, 신시장, 신사업.. 21-11-30
SKC(011790) 훌륭한 Deep Change를 보여준.. 21-11-30
DL이앤씨(375500) 할인 요인 축소를 고려한.. 21-11-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1 12:48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87.76 ▲ 48.75 1.72%
코스닥 968.08 ▲ 2.45 0.2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