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많이 본 기사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5년 동안 탈원전 바보같은 짓" 尹 발언에 원전주 `꿈틀`

많이 본 기사 | 2022/06/26 13:01

윤석열 대통령이 탈원전 폐기 정책을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시들하던 원전주에 대한 관심이 재차 고조되고 있다. 기대감을 선반영해 크게 올랐다가 조정을 받던 원전주들의 주가도 바닥을 찍고 반등에 나서는 모습이다.

증권가에 따르면 원전 대장주격인 두산에너빌리티(옛 두산중공업)는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1만6050원에서 1만6950원까지 5.61% 상승했다.

이 기간 코스피 수익률 1.02%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다른 원전 관련주들의 주가 흐름도 마찬가지다. 한전기술은 같은 기간 4.22%, 한전KPS는 4.13%, 현대일렉트릭 6.76% 올랐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지투파워는 이틀 동안 9.46%, 보성파워텍은 6.99% 올랐다.

원전 관련주들은 그동안 답답한 흐름을 보여왔다. 탈원전 정책 폐기를 전면에 내건 윤 대통령이 당선됐지만 오히려 재료 노출 심리와 글로벌 증시 부진의 여파가 겹치면서 주가는 내림세를 탔다. 두산에너빌리티의 경우 대선 직후인 지난 2월 15일 장중 1만5200원으로 저점을 찍은 뒤 불과 1개월 만인 지난 3월 14일 장중 2만3900원까지 57.23%나 급등했다. 하지만 이후 주가가 석달여 동안 우하향하면서 현재는 전고점 대비 29.07%나 하락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의 원전 기업 방문으로 원전 관련주가 재차 상승 탄력을 받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경남 창원에 있는 두산에너빌리티의 원자력공장을 방문했다. 원자력공장을 방문한 대통령은 윤 대통령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5년간 바보 같은 짓", "탈원전이라는 폭탄이 터져 폐허가 된 전쟁터" 등의 표현을 써가며 전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증권가에서도 원전 관련주의 모멘텀이 여전히 살아있다며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특히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원자재 가격 상승과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 지연 등이 원자력발전 확대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정민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올 하반기 원자력 르네상스2.0이 임박했다고 판단하며 국내 원자력 업체들의 비중확대 의견을 제시한다"라며 "1차 원자력 붐이었던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국내 원자력 관련 기업들은 평균 473.5% 주가상승이 있었다. 2차 원자력 붐의 초입기인 올해는 신정부의 우호적 정책, 강력한 한미원자력기술동맹, SMR의 확장성, 탈원전기간 생존한 기업들의 독과점 구조를 감안할 때 그 어느 때보다 국내 원자력 기업들에게 우호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두산 75,900 ▼ 9,500 -11.12%
보성파워텍 4,265 ▼ 295 -6.47%
두산에너빌리티 14,700 ▼ 900 -5.77%
한전KPS 34,900 ▼ 550 -1.55%
한전기술 55,200 ▼ 2,700 -4.66%
현대일렉트릭 28,900 ▼ 350 -1.20%
지투파워 6,300 ▼ 380 -5.69%
 
주요기사
페이스북 전 CTO "내가 기후 변화에 집중하게 된 이유..
바이든, 코로나19 재확진…주치의 "증상은 없어"
- "5년 동안 탈원전 바보같은 짓" 尹 발언..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9 04:30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06.15 ▼ 17.71 -0.80%
코스닥 696.38 ▼ 1.73 -0.2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