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신작 효과` 넷마블, 5거래일 연속 상승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넷마블이 올해 4분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지는 '신작 효과' 기대에 힘입어 최근 주식 시장에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콕' 게임족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게임 관련주에 시장 이목이 쏠리는 모양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넷마블은 전 거래일 대비 0.4% 상승한 13만1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5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특히 이달 기관투자가들은 134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넷마블 주가는 이달 들어 약 12% 상승했다.

내년 초까지 신작 게임 출시를 앞두고 있고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확대로 게임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

증권가는 4분기 신작 출시와 글로벌 출시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 10일 'A3: 스틸얼라이브'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 바 있다. 지난 18일에는 '세븐나이츠2'를 국내에서 출시했고 다음달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도 내놓는다. 내년 상반기 중 '제2의 나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까지 연달아 출시를 앞두고 있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넷마블의 세븐나이츠는 2014년 출시한 모바일 RPG로 넷마블 대표작 중 하나"라며 "전 세계 이용자가 4697만명 수준으로 137개국에 진출해 29개국에서 매출 톱10을 기록한 넷마블 대표작"이라고 설명했다.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 마블 퓨처 파이트 등 마블 기반 모바일 게임은 넷마블 매출 중 15~20%를 차지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내년 상반기까지 마블 시리즈 매출 비중이 30%까지도 치솟으며 전사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검증된 제작 역량에도 불구하고 매출 규모에 비해 마진이 낮고 밸류에이션이 비싸 보이는 이유는 자체 IP 흥행 신작이 많지 않기 때문"이라며 "세븐나이츠2 초기 흥행과 자체 IP 신작 A3의 글로벌 흥행 성과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11.23 17:43:45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JYP 올해 영업이익 첫 500억 기.. 01/18
[줌인 이종목] 5G 호조에 SK텔레콤 탄력 01/11
[줌인 이종목] 철강값 급등에 포스코 주가 탄력 01/04
[줌인 이종목] 신작 인기에 스튜디오드래곤 52.. 12/28
[줌인 이종목] 한국항공우주, 잇단 대형수주에 .. 12/2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92.66 ▲ 78.73 2.61%
코스닥 957.75 ▲ 13.08 1.3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