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줌인 이종목] 신작 인기에 스튜디오드래곤 52주 신고가
 기사의 0번째 이미지
CJ그룹 콘텐츠 제작 기업인 스튜디오드래곤이 최근 공개한 드라마 '스위트홈' 인기에 힘입어 주가 역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28일 스튜디오드래곤은 전 거래일에 비해 3.03% 오른 9만1800원에 마감했다. 장중에 5.7% 오르며 장중 기준으로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스튜디오드래곤 주가는 이달 들어서만 14% 오르며 올해 들어서 월간 기준으로 가장 높은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의 상승세는 지난 18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 효과 때문으로 보인다. 스위트홈은 공개 이후 글로벌 일일 랭킹 4위, 56개 국가 톱10, 10개국 1위(26일 기준) 등 기록을 세우며 인기몰이 중이다. 신은정 DB금융투자 연구원은 "통상 아시아 지역에선 한국 작품이 대부분 상위권이지만, 미주와 유럽권에서도 상위에 기록된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업계에서는 스위트홈 흥행으로 단기적으로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스튜디오드래곤의 핵심 경쟁력인 콘텐츠 제작 능력을 재부각시키며 전망을 밝게 했다고 본다. 스위트홈 회당 제작비는 30억원(10부작)으로 마진율이 20%대로 추정된다.

유진투자증권은 스위트홈이 360억원의 판매 매출과 60억원의 이익을 낼 것으로 추정했다. 이를 반영한 증권사 4분기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액 13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9%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며, 영업이익은 138억원으로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신은정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한 콘텐츠의 부진했던 시청률과 '아스달연대기' 이후 대작에 대한 불확실성이 주가에 반영돼 온 것이 사실"이라며 "스위트홈으로 콘텐츠 강자 입지를 다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특히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자의 국내 진출이 가시화하면서 국내 대표 콘텐츠 제작 업체인 스튜디오드래곤 몸값이 오르고 있다는 평가다.

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는 다양한 OTT 사업자가 한국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며 "스위트홈으로 확보한 레퍼런스가 판매처 다변화에 기여하고 미국 시장 진출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스튜디오드래곤의 내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897억원, 702억원으로 올해보다 각각 13.6%, 23.6%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강봉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12.28 17:18:46 입력 | 2020.12.28 17:38:19 수정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업분석 목록보기
[줌인 이종목] `LG와 함께 간다` 신성델타테크 .. 07/12
[줌인 이종목] 아마존효과에 포인트모바일 `쑥` 07/05
"백신 효과 외식 늘어난다"…한달새 26%나 치솟.. 06/21
[줌인 이종목] "반갑다, 여름"…태경케미컬 주.. 06/14
부동산 호황에 수요 `쑥`…올해에만 20% 뛰었다 06/0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49.08 ▲ 28.54 0.94%
코스닥 1,011.76 ▲ 17.45 1.7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