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공세권이 뜬다’ 민간공원 특례 사업 아파트 청약 시장 ‘완판’

쾌적한 주거 환경을 원하는 수요가 늘면서 부동산 시장에서 민간공원 특례 사업 아파트가 인기다.

민간공원 특례 사업은 민간에서 공원을 조성하는 대신 일부 용지를 개발하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민간 건설사가 도시공원 부지의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한 뒤 지자체에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부지에 아파트를 짓는 방식이다. 지자체 입장에서는 도시공원 부지를 매입할 재원이 부족해 이 제도가 등장했다.

토지정보 플랫폼 지존에 따르면 전국에서 60여건의 민간공원 특례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른바 ‘공세권(공원이 인접한 주거 지역)’ 매력을 갖춘 덕분에 청약 시장 경쟁도 뜨겁다.

GS건설이 최근 경기 이천시 관고동 일대에 분양한 ‘이천자이더파크’는 396가구 모집에 1만5753명이 청약해 평균 경쟁률 39.78 대 1을 기록했다. 전용 84㎡의 경우 경쟁률이 66.82 대 1에 달했다. 지하 6층~지상 최고 25층, 전용 59~107㎡ 706가구로 들어선다. 민간공원 특례 사업으로 짓는 이 단지는 총 16만7000여㎡의 부악공원에 들어선다. 축구장 약 18배 크기인 12만5000여㎡가 부악공원시설로 조성될 계획이다.

강원 강릉에서도 민간공원 특례 사업 아파트 청약이 인기를 끌었다. 롯데건설이 강릉시 교동에서 공급한 ‘강릉 롯데캐슬 시그니처’는 지난 8월 760가구 모집에 3만5625명이 신청해 46.88 대 1 경쟁률을 올렸다. 강원도 기준 역대 최고 1순위 청약 경쟁률이다. ‘강릉의 센트럴파크’로 불리는 교동7공원과 함께 조성되는 민간공원 특례 사업 단지라 청약자들이 대거 몰렸다는 분석이다.

매매가도 상승세다. 민간공원 특례 사업으로 조성돼 2018년 입주한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롯데캐슬골드파크2단지’ 전용 84㎡는 지난 9월 7억95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6억원대 후반에 거래됐지만 올 들어 1억원가량 뛰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민간공원 특례 사업으로 조성된 단지는 공원을 내 집 정원처럼 사용하는 매력이 있는 만큼 코로나19 시대에 더욱 각광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경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1-10-15 14:35:56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GS건설 39,650 ▲ 550 +1.41%
강원 2,500 0 -%
 
목록보기
[원포인트 투자 레슨] "원화값 곧 회.. 21-10-22
[빅데이터로 본 재테크] `삼천피` 횡.. 21-10-22
- ‘공세권이 뜬다’ 민간공원 특례 사.. 14:35
[정비사업 돋보기] `제왕적 권한` 정.. 21-10-15
[稅테크 가이드] 농업외 용도로 농지.. 21-10-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68.33 ▲ 23.06 0.78%
코스닥 998.47 ▲ 21.04 2.1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