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체 기업분석 / 시장분석
뉴스 > 기획기사 > 새로고침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점심값 커피값만 아껴도 내 통장에 10년 후엔 1억원

"청년도약계좌가 나온다면 일단 가입하세요. 조건만 되면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가입하는 겁니다." 지난달 290만명이 가입하며 화제를 모았던 청년희망적금보다 더 큰 혜택을 제공하는 `청년도약계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억원 만들기 통장`으로도 불리는 청년도약계좌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주요 청년 공약 중 하나다. 근로·사업 소득이 있는 19~34세 청년들을 대상으로 가입자들이 매월 70만원 한도 안에서 일정액을 저축하면 정부가 가입자 소득에 따라 월 10만~40만원씩 보태 10년 만기 때 1억원을 만들어주는 정책금융 상품이다. 금리 자체는 청년희망적금이 최대 연 10%로 더 높지만, 청년도약계좌는 금리가 복리로 적용되고 정부 장려금이 더 많아 총혜택이 더 큰 효과가 있다.

청년도약계좌와 청년희망적금 간 가장 큰 차이는 정부 장려금 규모다. 청년희망적금은 만기 2년까지 납입하는 경우 만기 때 최대 36만원의 저축장려금을 지원한다. 월 최대 납입금인 50만원을 24개월 동안 납입한다는 가정하에 1년 차 납입액의 2%, 2년 차 납입액의 4%를 적용해 한 번에 지급하는 방식이다. 반면 청년도약계좌는 매달 적립액에 정부가 장려금을 얹어준다. 연 소득이 적은 가입자일수록 정부 장려금을 더 많이 받는다. 연 소득 2400만원 이하이면 40만원, 연 소득 3600만원 이하이면 20만원, 연 소득 4800만원 이하이면 10만원의 장려금을 매달 받게 된다. 연 소득 4800만원 초과라면 정부 장려금 혜택은 없지만 비과세·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월 납입 한도도 차이가 있다. 청년희망적금은 납입 한도가 최대 월 50만원로 고정돼 있지만 청년도약계좌는 가입자 소득 구간에 따라 납입 한도가 다르다.

청년도약계좌의 월 납입 한도는 연 소득 2400만원 이하이면 30만원, 연 소득 3600만원 이하이면 50만원, 연 소득 4800만원 이하이면 60만원, 연 소득 4800만원 초과면 70만원이다. 즉 청년도약계좌는 가입자 납입액과 정부 장려금을 합쳐 매달 7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게 해주는 구조다. 윤 당선인 공약집에는 매달 최대 70만원의 불입액에 연 3.5%의 복리 금리를 적용해 10년 만기 때 1억원이 만들어지도록 설계하겠다고 설명돼 있다. 청년희망적금은 단리 상품 구조이며 청년도약계좌와는 달리 정부가 주는 장려금에 이자가 적용되지 않는다. 총혜택은 청년희망적금보다 청년도약계좌가 훨씬 더 크다. 비과세 혜택까지 고려했을 때 청년희망적금의 정부 혜택은 최대 47만5500원이다. 청년희망적금을 판매한 시중은행 중 최고 금리인 연 6%가 단리로 2년간 적용됐다는 가정하에 이자소득에 대한 비과세 혜택 금액 11만5500원에 만기 시 받는 저축장려금 36만원을 더한 값이다.

청년도약계좌는 가장 많은 혜택을 받는 소득 구간(연 소득 2400만원 이하)의 가입자라면 10년간 정부 장려금 총 4800만원과 이에 대한 이자 954만342원을 더한 5754만342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중 정부 장려금에 붙는 이자를 정부가 아닌 은행이 주는 혜택으로 판단할 수도 있다. 연 소득 2400만원 이하 가입자인 경우 정부 장려금 40만원을 복리 3.5%로 10년간 납입할 때 세전 이자가 954만342원이고 이에 대한 이자 과세 금액이 146만9213원이다. 장려금 이자 자체는 은행 혜택으로 따지고 해당 이자에 대한 비과세 혜택만 정부가 제공하는 혜택으로 본다면 청년도약계좌의 정부 혜택은 10년간 최대 약 4947만원인 것이다. 정부의 이자 혜택을 엄밀하게 따져도 청년도약계좌의 총혜택이 청년희망적금보다 더 큰 것을 알 수 있다.

청년희망적금은 적금 형태로만 운영되지만 청년도약계좌는 가입자가 투자 운용 형태를 선택할 수 있다. 윤 당선인 공약집에는 가입자가 주식형, 채권형, 예금형 중 선택할 수 있다고 설명돼 있다. 가입자가 단순히 일정액을 불입하는 것뿐만 아니라 모은 돈을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복병은 긴 만기 기간이다. 청년희망적금은 2년 만기 상품이지만 청년도약계좌는 10년을 유지해야 한다. 혜택은 크지만 가입 기간이 길다 보니 만기까지 유지하지 못하고 중도 해지할 경우 제대로 된 혜택을 볼 수 없다. 다만 청년희망적금과 청년도약계좌를 동시에 가입할 수는 없다.

▶청년도약계좌는… 근로·사업 소득이 있는 19~34세 청년들을 대상으로 가입자들이 매월 70만원 한도 안에서 일정액을 저축하면 정부가 가입자 소득에 따라 월 10만~40만원씩 보태 10년 만기 때 1억원을 만들어주는 정책금융 상품.

[명지예 기자]

2022-03-17 19:59:01 입력

경제용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목록보기
[보험 200% 활용법] 정확한 보험 분.. 22-05-06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22-05-06
- 점심값 커피값만 아껴도 내 통장에 .. 19:5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