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10.26 14:54

213,500 (211,000)   [시가/고가/저가] 213,000 / 214,000 / 209,000 
전일비/등락률 ▲ 2,500 (1.18%) 매도호가/호가잔량 213,500 / 28,627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559,247 /▼ 1,986 매수호가/호가잔량 213,000 / 10,353
상한가/하한가 274,000 / 148,000 총매도/총매수잔량 210,406 / 100,102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1년 07월 25일 (일) 18시 44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올림픽] 정의선, 올림픽 9연패 여자 양궁팀에 '엄지척'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5일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 경기장을 찾아 올림픽 단체전 9연패의 금자탑을 쌓은 한국 여자 양궁팀과 기쁨을 함께했다.

미국출장을 떠났던 정 회장은 귀국길에 일본 도쿄에 들러 곧바로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이 관중석에서 양궁협회 관계자 등과 함께 응원하는 모습이 TV 중계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 안산(광주여대)으로 구성된 여자 양궁 대표팀은 이날 결승 경기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6-0(55-54 56-53 54-51)으로 완파했다.

정 회장은 금메달이 확정되자 자리에서 일어나 여자 양궁 대표팀을 향해 아낌 없는 박수를 보냈고, 두 손으로 엄지를 치켜들어 보이며 축하했다.

정 회장은 2005년 5월 양궁협회 회장으로 첫 임기를 시작해 지난 16년간 한국 양궁계를 지원해왔다.

종종 선수들을 찾아 격의 없이 식사를 하는 등 친근하게 다가갔고, 선수들은 금메달을 딴 뒤 제일 먼저 정 회장에게 달려가는 등 유대감이 형성됐다.

한국의 전 종목 석권으로 끝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구본찬이 개인전에서 우승한 뒤 정 회장을 찾아 "회장님 금메달 따왔습니다"라며 정 회장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줬고, 선수단은 정 회장을 헹가래 하며 양궁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사실 현대가와 양궁의 인연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때부터 시작됐다.

1984년 현대정공(현 현대모비스) 사장이었던 정 명예회장은 LA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을 본 뒤 양궁 육성을 결심하고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했다. 이후 현대정공에 여자양궁단을 창단하고 이어 현대제철[004020]에 남자양궁단을 창단했다.

정 명예회장은 1985년부터 1997년까지 4차례 대한양궁협회 회장을 지낸 데 이어 이후에도 줄곧 명예회장으로 남아있으면서 29년간 양궁의 저변 확대와 인재 발굴, 장비 개발에 이르기까지 38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이를 대물림받은 정 회장 역시 양궁 선수들의 선전과 사기진작을 위해 직접 몸으로 뛰는 것으로 유명하다.

2014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양궁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흔들리지 않고 평소 기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야구장 등 다양한 연습 공간을 제안했다.

이번에도 대한양궁협회는 선수촌에 '리얼 도쿄'라는 콘셉트에 맞게 유메노시마공원과 똑같은 모형 세트를 만들어 선수들이 특별 훈련을 치르도록 했다.

현대차그룹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앞두고 신차 개발 시 부품의 내부 균열 여부를 분석하는 기술을 동원해 육안으로 알기 어려운 활 내부의 균열 여부를 확인하는 '활 비파괴검사', 3D 스캔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그립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지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6 14:5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50.13 ▲ 29.59 0.98%
코스닥 1,010.08 ▲ 15.77 1.5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