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올
(335890)
코스닥
벤처기업부
액면가 100원
  07.04 15:59

1,830 (1,850)   [시가/고가/저가] 1,870 / 1,890 / 1,790 
전일비/등락률 ▼ 20 (-1.08%) 매도호가/호가잔량 1,830 / 67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201,244 /▼ 4,477 매수호가/호가잔량 1,825 / 56
상한가/하한가 2,405 / 1,295 총매도/총매수잔량 4,481 / 14,637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5월 25일 (수) 00시 1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대통령도 예외 없다"…아르헨, '방역위반 파티'에 벌금 3천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기간에 관저에서 생일 파티를 열었던 아르헨티나 대통령 부부가 방역수칙 위반으로 벌금을 내게 됐다.

아르헨티나 법원은 지난 23일(현지시간)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과 부인 파비올라 야녜스 여사가 각각 160만 페소(약 1천700만원), 140만 페소(약 1천500만원)의 금전적 배상을 하겠다는 제안을 받아들여 사건을 종결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대통령 부부가 낸 돈은 백신 연구소에 기부된다.

문제의 생일 파티가 열린 것은 지난 2020년 7월 대통령 관저인 킨타데올리보스에서였다.

아르헨티나는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전 국민 자택격리를 포함한 엄격한 봉쇄를 장기간 유지했고, 모임도 전면 금지했다.

생일 파티가 열린 시점도 최고 수준의 봉쇄가 계속되던 때였는데, 대통령 부부를 포함한 10여 명의 사람들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생일 만찬을 즐기는 사진이 이듬해 뒤늦게 공개돼 거센 논란을 불러왔다.

관저 이름을 따 '올리보스게이트'로 명명된 이 논란은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던 페르난데스 대통령과 여당을 매우 곤혹스러운 처지로 몰아넣었다.

당시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악의는 없었다며 부주의로 인한 실수라고 해명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4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0.34 ▼ 5.08 -0.22%
코스닥 722.73 ▼ 6.75 -0.9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