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파스
(096640)
코스닥
관리종목
액면가 500원
거래정지(파산신청(발행ELW포함) ) 관리종목(파산신청 ) 불성실공시법인   12.03 15:59

1,815 (1,815)   [시가/고가/저가] 0 / 0 / 0 
전일비/등락률 0 (0.00%) 매도호가/호가잔량 0 / 0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0 / 0 매수호가/호가잔량 0 / 0
상한가/하한가 2,355 / 1,275 총매도/총매수잔량 0 / 0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1년 10월 12일 (화) 17시 09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증시요약(5) - 특징 종목(코스닥)

제목 : 증시요약(5)

-특징 종목(코스닥)

특징 종목이 슈 요 약
경동제약
(011040)

13,450원
(+29.95%)
캐나다 제약사 리바이브, '부시라민' 코로나19 치료제 FDA 긴급사용 신청 계획 속 수출용 허가 획득 사실 부각에 상한가
▷일부 언론에 따르면, 동사가 수출용 허가를 받은 ‘부시라민(bucillamine)’에 대해 캐나다 제약사인 리바이브 테러퓨틱스(Revive Therapeutics, 리바이브)가 FDA에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3상이 완료되기 전에 긴급사용을 신청할 것으로 전해짐. 현재 임상3상을 진행중인데 이제까지의 임상 상황도 긍정적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4분기중 긴급사용신청을 FDA에 요청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
SM C&C
(048550)

5,220원
(+17.04%)
CJ그룹, SM엔터테인먼트 합병 인수 검토 소식에 급등
▷언론에 따르면, SM엔터테인먼트의 유력한 매수자로 지목되고 있는 CJ ENM이 음악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한 이후 해당 신설 법인과 SM엔터테인먼트를 합병하는 시나리오로 인수 구조를 짜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짐. 이는 이수만 프로듀서의 경영일선 복귀 제안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으로 분석되고 있으며, 이번 안에는 CJ ENM이 이수만 프로듀서가 보유하고 있는 SM엔터테인먼트 지분 일부를 매입하여 엑싯(Exit) 창구 역할을 해주는 방안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음.
▷한편, CJ ENM은 SM엔터테인먼트의 기업가치를 3조~3조5,000억원 수준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며, 이는 최근 공격적인 자세를 나타냈던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눈높이를 크게 웃도는 수준으로 전해짐.
갤럭시아머니트리
(094480)

6,680원
(+16.78%)
NFT 플랫폼 성장성 가시화 분석 등에 급등
▷하이투자증권은 동사에 대해 자회사 갤럭시아메타버스 등을 통하여 블록체인 기반의 NFT(Non Fungible Token)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NFT 시장은 예술품과 게임 등의 분야에서 활성화되고 있어 수혜를 받을 것으로 전망.
▷이와 관련, 동사는 NFT 마켓 출시를 위해 스포츠, 디지털아트, 방송,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NFT 콘텐츠 IP를 확보해왔고 오는 11월1일 NFT 마켓 서비스 메타갤럭시아를 오픈할 예정으로 NFT 를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는 마켓으로서 기능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힘. 이에 따라 NFT 마켓 서비스 메타갤럭시아 등을 통하여 메타버스 기반의 핀테크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면서 밸류에이션을 레벨업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
크리스탈신소재
(900250)

1,480원
(+12.55%)
자회사 장쑤탄구얼웨이스지에과기유한공사, 111억원 규모 그래핀 파우더 공급 계약 체결에 급등
▷자회사 장쑤탄구얼웨이스지에과기유한공사가 장쑤멍더신소재과기유한공사와 111억원(최근 매출액대비 802.2%) 규모 공급계약(그래핀 파우더) 체결(계약기간:2021-10-11~2022-03-30) 공시.
다원시스
(068240)

20,950원
(+12.03%)
삼성전자 전략적 파트너 등극 소식에 급등
▷언론에 따르면, 동사가 차세대 나노 반도체 에칭 공정용 전자식 임피던스 매처(Matcher) 기술 개발에 성공해 삼성전자로부터 최종적으로 성능 테스트에 통과했다는 소식이 전해짐. 이에 따라 본격적으로 삼성전자와 공급계약을 맺고 동시에 전략적 사업 파트너로의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지분 거래도 단행할 것으로 알려짐.
▷이와 관련, 공급계약과 지분투자 계약을 협의중인 가운데, 지분투자의 경우 5%에서 10% 수준, 최대 지분투자 금액은 500억원 규모로 추정되고 있음.
엠에프엠코리아
(323230)

2,115원
(+10.44%)
'오징어 게임' 흥행에 따른 반스(VANS) 매출 급증 소식 속 급등
▷지난 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최근 '오징어 게임' 글로벌 흥행 지속으로 관련 의류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알려짐. 패션브랜드 반스의 운동화 제품 흰색 슬립온이 '오징어 게임' 방영 이후 온라인 스니커즈 쇼핑몰 '솔 서플라이'에서 매출이 7,800% 급증했고, 온라인 검색량 역시 97% 증가한 것으로 전해짐.
▷이 같은 소식 속 반스 의류 제품을 OEM 및 ODM 방식으로 생산하고 있는 동사가 시장에서 부각.
올릭스
(226950)

36,700원
(+9.23%)
5,368.25억원 규모 GalNAc-asiRNA 기술을 이용한 Collaboration and License Agreement 체결에 급등
▷Jiangsu Hansoh Pharmaceuticals Group Co., Ltd.(중국 회사)와 5,368.25억원(최근 매출액대비 21,696%) 규모 GalNAc-asiRNA 기술을 이용한 Collaboration and License Agreement 체결 공시.
▷이와 관련, 주계약은 GalNAc-asiRNA 기반기술을 이용하여 계약 상대방이 제시한 타겟gene에 대한 2종의 신약 후보물질을 제공이며, 옵션계약은 주계약의 첫번째 후보물질 도출을 완료한 때부터 90일 전까지,계약 상대방은 동사의 GalNAc-asiRNA 기반기술을 이용한 최대 2종의 추가 후보물질(계약 상대방이 제시한 gene을 타겟)에 대해 옵션 행사 가능하다고 밝힘.
▷주계약 규모는 최대 USD 226,500,000, 옵션계약은 1종당 최대 USD 112,250,000이며, 2종 모두 행사시 최대 USD 224,500,000. 주계약과 옵션계약을 합한 총 계약규모는 최대 USD 451,000,000.
파수
(150900)

7,500원
(+8.38%)
3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 기대감 등에 강세
▷DS투자증권은 동사에 대해 3분기 매출액은 87억원(+43.8% YoY), 영업이익은 2억원(흑자전환 YoY)으로 지난 2017년 3분기 이후 4년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전망. 이미 상반기까지 전년대비 40% 이상의 신규 수주를 달성했기 때문에 매출액 증가에 대한 가시성은 매우 높고, 부문별로는 DRM을 포함한 데이터 보안 매출액이 52억원(+50.4%YoY)을 기록하며 2분기에 이어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
▷아울러 4분기 매출액은 257억원(+39.2% YoY), 영업이익은 110억원 (+88.5% YoY)으로 계절적 성수기 진입과 영업 레버리지 효과 극대화로 인해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이 기대된다고 언급.
메디콕스
(054180)

1,140원
(+7.04%)
메콕스큐어메드, 관절염 치료제 ‘보자닉스’ 임상1상 완료 소식에 강세
▷동사는 언론을 통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신약 개발 전문기업 메콕스큐어메드가 관절염 치료제 '보자닉스(Bozanics)' 임상1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밝힘.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 '보자닉스' 임상1상은 건강한 성인 3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총 6개 용량군의 단회 및 다회 투여 방식으로 진행된 임상 과정에서 시험 참가자 전원에게서 이상반응 없이 내약성 및 안정성을 확인 받았다고 밝힘.
▷메콕스큐어메드 관계자는 "현재 추가적으로 임상 참여 의사를 밝혀오는 기관들이 있어 상황에 따라 임상2상 소요 기간은 예상보다 한층 단축될 수도 있다"며, "'보자닉스'가 신속하게 임상2상을 완료하고 내년 중엔 임상3상까지 신청할 계획인데다, 투여경로 변경 신약인 경구용항암제 '멕벤투(Mecbentu)' 역시 임상1상 개시를 앞두고 있어 올해 의미있는 성과들이 다각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힘.
시너지이노베이션
(048870)

3,800원
(+6.44%)
투자사 뉴로바이오젠, 신약후보물질 'KDS2010' 파킨슨병 치료 가능성 제시 소식에 강세
▷언론에 따르면, 뉴로바이오젠은 신약후보물질 'KDS2010'(알파-아미노아미드 유도체 화합물 및 이를 포함하는 약학적 조성물)이 파킨슨병에 효과가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신경치료’(Neurotherapeutics)에 발표한 것으로 전해짐. 이와 관련 뉴로바이오젠의 관계자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매우 높은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을 타겟으로 임상단계진입 후 글로벌 신약으로서 기술이전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힘.
▷이 같은 소식에 19년11월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구축 및 신성장동력 확보 목적으로 뉴로바이오젠 CB에 투자한 바 있는 동사가 금일 시장에서 부각.
대보마그네틱
(290670)

31,550원
(+6.23%)
30억원 규모 자사주 취득 신탁 계약 체결 결정에 강세
▷30억원 규모 자사주 취득 신탁계약 체결 결정(기간:2021-10-12~2022-04-11, 한국투자증권) 공시.
골드퍼시픽/한국파마제넨셀,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ES16001' 국내 임상 2b/3상 신청 소식에 관련주로 부각되며 상승
▷제넨셀은 언론을 통해 경구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ES16001'의 국내 2b/3상 임상시험계획승인(IND)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했다고 밝힘. 이번 임상에서는 초기 감염 환자들의 중증 진행을 막아 입원율과 사망률을 낮추고 무증상 상태에서 치료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임.
▷'ES16001'을 개발한 강세찬 경희대 생명과학대 교수는 "임상 계획이 승인되는 즉시 환자 모집과 투여를 진행하고, 곧바로 유럽권 국가의 글로벌 임상을 신청하는 등 빠른 시일 내에 임상 결과를 확보할 예정"이라며, "해외에서 개발되는 경구용 치료제 대비 현저하게 낮은 약가로 출시해 경쟁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밝힘.
▷이 같은 소식에 제넨셀과 'ES16001'의 코로나19 및 대상포진 치료제 개발과 생산에 관한 MOU를 체결한 바 있는 한국파마와 자회사 에이피알지가 제넨셀과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APRG64' 인도 임상1상 진행을 위한 원료의약품 생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는 골드퍼시픽이 시장에서 부각.
[종목] : 한국파마, 골드퍼시픽
오상자이엘
(053980)

10,900원
(+4.31%)
자체 개발 'JX' 원소재 감마보헤마이트 사업 기대감 등에 상승
▷일부 언론에 따르면, 동사가 독자 개발한 'JX' 원소재 감마보헤마이트 공급 사업이 투자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짐. JX는 항균, 항곰팡이성을 동시에 나타내며 고온 성형 및 첨가제와 반응해 효력이 저하되지 않는 특징을 갖고 있으며, 항균 소재로는 구리, 아연 등이 사용되고 있지만 항곰팡이성은 미미해 JX가 이를 대체할 소재로 부각되는 모습.
▷한편, 지난 8월 20일 에이케이알, 이피엔워터 등과 JX를 이용한 친환경 제품의 개발, 생산, 판매 공동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짐.
유바이오로직스
(206650)

50,700원
(+3.47%)
최대주주 변경 속 상승
▷지난 8일 장 마감 후 최대주주가 (주)바이오노트 외 2인으로 변경 공시. 변경 후 최대주주인 (주)바이오노트 외 2인의 소유비율은 6.25%임.
▷아울러 최대주주가 변경됨에 따라 담보제공분이 실행될 경우, 최대주주 변경 가능성 소멸로 최대주주변경을 수반하는 주식 담보제공 계약 해제 공시.
맥스트
(377030)

42,650원
(+3.39%)
AR시장 성장에 따른 수혜 기대감 등에 상승
▷유안타증권은 동사에 대해 매출 가이던스로 2021년 77억원(YoY +31%) → 2022년 164억원(YoY +113%)으로 제시한다고 밝힘. 이와 관련, 동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AR S/W 개발 플랫폼을 상용화한 업체로 AR시장의 성장성과 동사의 기술력이 높게 평가되면서, 매출 성장 잠재력에 대한 시장 기대치가 큰 상황이라고 설명. 이어 AR솔루션 고객사 확대와 AR콘텐츠 제작물량 증가에 따른 플랫폼 수익 증가 여부가 실적에 영향을 미치는 체크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덧붙임.
알에스오토메이션
(140670)

11,650원
(+3.10%)
네트워크 제어장치, 반도체 물류라인 OHT 표준 채택 소식에 상승
▷동사는 금일 언론을 통해 다축 드라이브와 엔코더를 기반으로 한 네트워크 제어장치가 반도체 스마트 물류라인 시스템인 OHT(Overhead Hoist Transfer)의 표준으로 채택됐다고 발힘.
▷이와 관련, 강덕현 동사 대표는 "이 기술은 세계 특허인 스마트튜닝 기술을 적용해 가속 및 감속 제어는 물론 바퀴의 미끄러짐까지 제어할 수 있어 앞으로 반도체 스마트 물류의 글로벌 표준이 될 것"이라며, "기존에 사용되고 있는 일본 제품보다 성능은 향상됐고 사이즈의 경량화와 가격의 혁신을 이뤘다"고 밝힘. 이어 "하반기부터 국내외 주요 기업에 공급을 시작해 향후 반도체 분야의 매출을 전체의 20%로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임.
아진산업
(013310)

3,170원
(+2.76%)
마그네슘 가격 급등 속 마그네슘 관련 원천기술 보유 사실 부각 등에 소폭 상승
▷일부 언론에 따르면, 중국이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원자재 제련에 브레이크를 걸면서 마그네슘과 알루미늄 가격이 폭등한 것으로 전해짐. 특히, 세계 최대 마그네슘 생산지인 중국 산시성(陝西省)이 최근 탄소배출량을 줄이겠다며 마그네슘 생산 통제에 나섰으며, 위린(榆林)시는 지난달 13일 마그네슘 제련 기업 40여곳에 50% 감산 조치를 강제했고, 같은 달 20일 푸구현(府谷縣)은 현(縣) 내 마그네슘 제련 금지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짐. 이에 7월 중순 1만9,000위안(약 350만원)이던 t당 가격은 지난달 22일 5만3,333위안(약 990만원)까지 치솟았고 현재 5만 위안 선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짐.
▷이 같은 소식에 마그네슘 합금 판재의 성형 및 접합에 대한 원천기술 등을 확보하고 있는 동사가 시장에서 부각.
코윈테크
(282880)

24,800원
(+2.48%)
57.40억원 규모 공급계약 체결에 소폭 상승
▷글로벌 대형기업과 57.40억원(최근 매출액대비 12.66%) 규모 공급계약(제조장비) 체결(계약기간:2021-10-08~2022-05-31) 공시.
비에이치아이
(083650)

4,480원
(+2.17%)
670.63억원 규모 베트남 발전설비 LOA 접수에 소폭 상승
▷670.63억원(최근 매출액 대비 27.55%) 규모 베트남 Quang Trach1 TPP PJT 발전설비 LOA(Letter of Award) 접수 공시.
아시아경제
(127710)

3,380원
(-5.19%)
최대주주 변경 속 하락
▷지난 8일 장 마감 후 최대주주가 유한회사 키스톤다이내믹제5호투자목적회사로 변경 공시. 변경 후 최대주주인 유한회사 키스톤다이내믹제5호투자목적회사의 지분율은 30.75%임.
멜파스
(096640)

1,560원
(-12.11%)
경영권 분쟁 소송 속 급락
▷지난 8일 장 마감 후 장영훈 외 21인이 임시지위를 구하는 가처분 신청 제기 공시. 이에 동사는 소송대리인을 통하여 법적인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힘.
에코마케팅
(230360)

16,600원
(-13.99%)
자회사 안다르, 갑질 관련 부정적 루머 속 급락
▷금일 언론에 따르면, 동사의 자회사인 에슬레저 브랜드 안다르와 관련된 갑질 부정적 루머가 전해짐. 이와 관련, 안다르 대표이사와 가족은 운전기사에게 갑질을 했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파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짐.

===================================================
Copyright by www.infostock.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정보는 해당종목의 매수/매도신호가 아니며,
이를 근거로 행해진 거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68.33 ▲ 23.06 0.78%
코스닥 998.47 ▲ 21.04 2.1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