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치에프알
(230240)
코스닥
벤처기업부
액면가 500원
  11.29 13:24

32,000 (33,000)   [시가/고가/저가] 32,600 / 33,400 / 31,900 
전일비/등락률 ▼ 1,000 (-3.03%) 매도호가/호가잔량 32,050 / 630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202,168 /▲ 107,190 매수호가/호가잔량 32,000 / 158
상한가/하한가 42,900 / 23,100 총매도/총매수잔량 2,347 / 24,275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2년 09월 22일 (목) 15시 17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에치에프알(230240) 소폭 상승세 +3.03%

제목 : 에치에프알(230240) 소폭 상승세 +3.03%
기업개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하나금융7호스팩이 통신장비 제조업체 에치에프알을 흡수합병함에 따라 변경 상장.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KT 등 국내 및 미국, 일본 등 해외 이동통신사업자를 대상으로 유/무선통신용부품, 제품, 장비의 개발과 제조 및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 Mobile Access(무선)부문의 경우 LTE와 5G 트래픽을 광선로로 다중화하여 전달하는 통합형 전송 장비 및 Fronthaul 관련 장비, 인빌딩광분산장치(DAS)를 한국, 미국, 일본, 말레이시아 등의 통신사업자에 납품중이며, Broadband Access(유선)부문의 주요 제품은 FTTH 서비스 관련 제품, LAN 서비스에 주로 쓰이는 스위치, 그리고 xDSL 관련 제품, WiFi AP 등이 있음. 이음5G(Private 5G) 부문에서는 5G CPE, 5G vRAN, 5G vCore, Biz platform, 서비스 Platform 을 포함하는 Whole Private 5G Networking Solution을 제공중.

최대주주는 정종민 외(30.46%) 상호변경 : 하나금융7호스팩 -> 에치에프알(18년11월)
Update : 2022.09.01

☞주린이 탈출! 주식 고수로 가는 주식공부의 첫걸음, 인포스탁 주식 신문!




개인/외국인/기관 일별 순매매동향(수량기준, 전일까지 5거래일)
일자종가(등락률)거래량개인외국인기관계기타
09-2132,900 ( -2.08 % )63,710+15,220+1,500-15,224-1,496
09-2033,600 ( +1.82 % )52,123-7,774+10,591-2,832+15
09-1933,000 ( -3.93 % )94,301-5,426+8,103-3,176+499
09-1634,350 ( -2.97 % )104,330+6,258-15,246+8,9890
09-1535,400 ( +3.51 % )102,810-21,672+4,598+19,432-2,358

종목히스토리
종목이슈
☞ 2022-08-31 3분기 호실적 전망 등에 상승
☞ 2022-08-17 신한금융투자 중소형주 추천종목

이슈&테마 스케줄
2022-09-22 KB스팩22호 신규상장 예정
2022-09-23 유안타스팩10호 공모청약
2022-09-26 유안타스팩10호 공모청약
2022-09-26 SK증권스팩8호 공모청약
2022-10-11 한국스팩11호 공모청약


※ 테마와 관련된 상세한 설명과 자료는 증권사 HTS나 인포스탁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증권사 투자의견

평균목표가 : 48,000
일자증권사투자의견목표주가이전 투자의견이전 목표주가
2022-08-17신한금융투자매수48,000매수45,000
Copyright ⓒ True&Live 증시뉴스 점유율1위, 인포스탁(www.infostock.co.kr)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9 13:2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26.51 ▲ 18.24 0.76%
코스닥 725.24 ▲ 7.34 1.0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