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001520)
코스피
비금속광물
액면가 500원
  05.20 15:59

1,400 (1,395)   [시가/고가/저가] 1,405 / 1,410 / 1,390 
전일비/등락률 ▲ 5 (0.36%) 매도호가/호가잔량 1,400 / 2,307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430,105 /▼ 695,183 매수호가/호가잔량 1,395 / 6,246
상한가/하한가 1,810 / 980 총매도/총매수잔량 75,263 / 398,001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1년 12월 24일 (금) 06시 01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단독] 구본준號 LX, 첫 M&A는 한글라스

구본준 회장(사진)이 이끄는 LX그룹이 LG그룹에서 계열분리한 이후 첫 번째 기업 인수 대상으로 한국유리공업을 낙점했다. 한글라스라는 브랜드로 알려진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유리 제조기업이다. 이번 인수는 LX그룹의 친환경 사업을 다각화하고 계열사인 LX하우시스와 시너지 효과를 꾀하려는 투자 결정으로 분석된다.

23일 재계와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LX그룹 핵심 계열사인 LX인터내셔널은 국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글랜우드PE와 한국유리공업 지분 100%를 인수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이르면 24일 체결한다. 거래대금은 약 6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며 향후 상세 실사작업을 거쳐 내년 1분기 중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LX그룹은 이번 인수를 위해 글로벌 IB 라자드, 법무법인 태평양, 삼정KPMG 등을 자문사로 선임했다.

한국유리공업은 1957년 설립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판유리 제조기업이다. 현재 KCC글라스에 이어 판유리 시장 점유율 국내 2위 기업이다.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 이후 경영난에 시달리며 2005년 프랑스 생고뱅에 경영권이 넘어갔다가 2019년 글랜우드PE에 약 3100억원에 매각된 바 있다. 내년에 LX그룹이 최종 인수를 완료할 경우 17년 만에 다시 국내 기업 품에 안기게 된다.

구 회장은 LG그룹에서 전자와 디스플레이 대표를 역임했고 그룹 부회장으로 경영 전반을 총괄한 인물이다. 특히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일구고, 오스트리아 자동차 전장 업체인 ZKW 인수에 관여하면서 `승부사`로도 불렸다.

재계 관계자는 "구 회장은 친환경 신사업 진출을 통해 그룹 ESG(환경·책임·투명경영)를 강화하려는 의지가 강하다"며 "친환경 에너지 고효율 유리가 주력 제품인 한글라스 인수를 통해 계열사 LX하우시스 창호 사업과 시너지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X그룹이 한글라스 인수에 나선 배경은 건축자재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LX하우시스와의 시너지 효과가 첫 손가락에 꼽힌다.

한글라스는 판유리 한쪽 면에 은(銀)을 코팅해 단열 효과를 극대화한 에너지 절약형 유리 제품인 `로이(Low-E) 유리`가 간판 제품이다. 이 같은 친환경 유리 제품을 생산하는 것은 물론, 글랜우드PE가 인수한 이후 제품 생산을 위한 용융로 에너지효율 개선에도 나섰다. 다음달께 신규 용융로가 완공될 예정이다. 이 같은 투자 노력을 바탕으로 2023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현재보다 16% 절감할 예정이다. 인수 주체로 나서는 LX인터내셔널은 기존 석탄 관련 사업을 대체할 친환경 중심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들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3분기까지 영업이익이 4486억원에 달했다. 인수·합병(M&A)을 위한 실탄을 충분히 쌓아놓은 셈이다.

지난달에는 SKC, 대상 등과 함께 국내 최대 친환경 신소재 기업인 PBAT를 합작 설립하는 등 친환경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LX하우시스는 이번 한글라스 인수에 따른 사업 시너지가 기대된다. 건자재 중 바닥재 부문에서 이미 큰 격차로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LX하우시스는 창호 핵심 소재인 판유리를 만드는 한글라스와 시너지를 통해 창호 사업에서도 우세를 점할 기회를 갖게 됐다. 아울러 LX그룹의 형제그룹인 LG그룹이 가전, 디스플레이 등을 영위하고 있다는 점도 새로운 사업 기회로 분석된다. 한글라스가 LX그룹 품에 안길 경우 스마트글라스 같은 고기능성 유리 제품을 개발해 LG그룹과 협업도 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 회장은 올해 5월 LX홀딩스 출범사를 통해 "우리가 가진 1등 DNA를 LX 전체에 뿌리내리자"고 역설한 바 있다. 한편 이상호 대표가 이끄는 국내 PEF 운용사 글랜우드PE는 이번 매각이 성사될 경우 2년여 만에 3000억원가량의 투자 이익을 얻게 된다. 글랜우드PE는 2013년 설립된 이후 동양매직, 한라시멘트, 해양에너지 등 굵직한 제조업 기업 거래를 통해 수천억 원 규모의 투자 이익을 잇달아 기록하고 있다. 최근 연기금 등 국내 펀드 출자자(LP)들이 높이 신뢰하는 PEF 운용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강두순 기자 / 한우람 기자]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