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001520)
코스피
비금속광물
액면가 500원
  10.21 11:17

1,625 (1,610)   [시가/고가/저가] 1,615 / 1,625 / 1,595 
전일비/등락률 ▲ 15 (0.93%) 매도호가/호가잔량 1,625 / 36,842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253,819 /▲ 44,120 매수호가/호가잔량 1,620 / 2,531
상한가/하한가 2,090 / 1,130 총매도/총매수잔량 144,226 / 138,021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1년 07월 27일 (화) 10시 3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STX조선해양→'케이조선'으로 새출발…채권단 관리 벗어났다

중견 조선업체 STX조선해양이 27일 채권단 관리를 벗어나 회사명을 케이조선으로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다.

채권단 대표 산업은행이 27일 중 채권단 자율협약 종결을 케이조선에 공식 통보하는 절차만 남았다.

케이조선에 2천500억원을 투자한 '유암코-케이에이치아이 컨소시엄'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가진 케이조선 지분 대부분을 인수해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2013년 경영 위기로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간 후 8년 만에 경영권을 되찾았다.

이 회사 전신은 1976년 출범한 동양조선공업이다.

이어 대동조선을 거쳐 2001년 STX가 경영권을 인수해 사명을 STX조선, STX조선해양으로 바꿨다.

이 회사는 조선 호황기인 2천년대 초반, 수주잔량이 세계 4위까지 오르고, 40억불 수출탑을 받을 정도로 성장했다.

그러나 2008년 금융위기 후 선박 발주 급감, 수주 취소, 파생상품 거래손실 등으로 2013년 채권단 자율협약(워크아웃), 2014년 상장 폐지, 2016∼2017년 법정관리까지 받았다.

채권단 관리하에서 인력감축, 비핵심 자산 매각 등 고강도 구조조정을 거쳐 지난해 유암코-케이에이치아이 컨소시엄으로부터 2천500억원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케이조선은 28일 오후 새롭게 바뀐 회사명 제막식을 한다.

창원시는 오는 8월 6일까지를 '케이조선의 날'로 정해 회사 이름을 바꾼 것을 널리 알린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1 11:1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23.05 ▲ 9.92 0.33%
코스닥 1,002.99 ▲ 1.37 0.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