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1.21 15:59

200,000 (202,000)   [시가/고가/저가] 199,500 / 201,000 / 198,500 
전일비/등락률 ▼ 2,000 (-0.99%) 매도호가/호가잔량 200,000 / 5,398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511,871 /▲ 61,663 매수호가/호가잔량 199,500 / 14,497
상한가/하한가 262,500 / 141,500 총매도/총매수잔량 34,278 / 216,195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1년 12월 06일 (월) 05시 5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30대 그룹 임원중 69년 이후 태어난 X세대·밀레니얼세대 46.8%

30대 그룹 임원 중 1969년 이후 태어난 사람이 절반에 육박해 세대교체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분석 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올해 3분기 기준 30대 그룹 상장사 197개 기업의 임원 7천438명(사외이사 제외)을 조사한 결과 X세대(1969∼1978년 출생자)와 밀레니얼 세대(1979년생 이하 출생자) 임원이 3천484명으로 46.8%를 차지했다.

이는 2년 전인 2019년 3분기(27.3%)와 비교해 19.5%포인트(p) 높아진 것이다.

586세대(1959∼1968년 출생자)는 그만큼 비중이 줄었으나 51.0%에 달해 여전히 가장 많았다.

임원 세대교체는 IT 기업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네이버는 임원 121명 중 7명을 제외한 114명(94.2%)이 X세대 이하였다. 특히 최근 새 대표이사로 내정된 최수연 책임리더(1981년생) 등 23명은 밀레니얼 세대였다.

카카오그룹 역시 3개 상장사 임원 15명 중 1966년생인 김범수 의장을 제외한 14명이 모두 X세대 이하다.

상위 4대 그룹만 보면 임원 4천280명 중 X세대 이하가 2천81명으로 48.6%를 차지했다.

삼성은 16개 상장사 임원 1천861명 중 55.5%인 1천33명이 X세대 이하로, 2년 전(35.1%)보다 20.4%p 늘었다.

현대자동차[005380] 그룹은 12개 상장사 임원 1천51명 중 32%인 336명이 X세대 이하로, 비중 자체는 4대 그룹 중 가장 낮았다. 다만 2년 전(22.3%) 보다는 약 9.7%p 높아졌다.

SK그룹은 19개 상장사 임원 623명 중 X세대 이하가 334명으로 53.6%를 차지했다. 2년 전보다 21.7%p 늘었다.

LG그룹도 13개 상장사 임원 745명 중 X세대 이하가 378명으로 50.7%에 달해 2년 전 대비 21.4%p 상승했다.

X세대 이하 임원 비중을 업종별로 보면 네이버(94.2%), 카카오[035720](92.9%), 셀트리온[068270](72.7%), CJ(67.4%), 롯데(61.3%), 신세계[004170](54.4%), 현대백화점[069960](51.2%) 등 IT·바이오·유통 업종이 평균 이상이었다.

반면 중후장대 산업 중심인 포스코[005490](0.7%), 한진[002320](13.9%), 에쓰오일(16.4%), LS[006260](22.6%) 등은 크게 낮았다.

30대 그룹 임원 중 밀레니얼 세대만 따로 보면 네이버 23명, 삼성 13명, SK와 CJ 각 9명, 한화 8명 등 95명으로 전체의 1.3%였다.

30대 그룹 임원 중 최연소는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의 장녀인 김주영 이사보로 1988년생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34.29 ▼ 28.39 -0.99%
코스닥 942.85 ▼ 15.85 -1.6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