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1.25 15:59

194,500 (197,000)   [시가/고가/저가] 196,500 / 197,000 / 190,000 
전일비/등락률 ▼ 2,500 (-1.27%) 매도호가/호가잔량 194,500 / 28,605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167,431 /▲ 511,830 매수호가/호가잔량 194,000 / 5,102
상한가/하한가 256,000 / 138,000 총매도/총매수잔량 78,469 / 102,933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1년 12월 06일 (월) 11시 0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청정바다와 어우러진 친환경 수소선박…"쾌적하고 안전하네"

"친환경적이기도 하지만 유증기 폭발사고 위험이 없다는 게 큰 장점인 것 같아요.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배를 만드는 회사로서는 그 점이 가장 매력적이죠."

지난 3일 울산 장생포항 앞바다에서 기자가 탄 수소선박 '블루버드'를 몰던 노철민 에이치엘비㈜ 기술연구소 팀장은 수소선박 개발에 나선 배경을 이렇게 소개했다.

구명정 제작을 주로 하던 에이치엘비[028300]는 작년 1월부터 '수소연료전지 추진시스템을 적용한 친환경 소형선박 개발 및 실증'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초 12m급 소형선박 블루버드 제작을 완료했으며 6월부터 장생포항 앞바다에서 실증을 진행 중이다.

블루버드는 섬유강화플라스틱(FRP·Fiber Reinforced Plastics) 소재를 활용해 제작됐고 8㎏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다.

40분간 충전한 25㎾ 연료전지 전력만으로 6시간 동안 6∼10노트(시속 11.1∼18.5㎞)로 운항이 가능하다. 충전은 장생포항 소형선박 부두에 실증사업차 구축된 수소선박용 수소충전소에서 이뤄진다.

안전성 등을 점검하는 운항 실증은 하루 2∼3시간가량 진행되며 곧 하루 6시간 운항에도 도전한다.

노 팀장은 탑승객 입장에서 수소선박의 장점으로 엔진 소음이 없다는 점과 기름 냄새가 나지 않는 점을 꼽았다.

실제 기자가 블루버드를 20여분 타는 동안 '통통' 거리는 선박엔진 소리가 들리지 않았고 냄새도 나지 않았다. 내연기관 선박과 달리 기름이 쓰이지 않기 때문이다.

수소모터가 작동하다 보니 특유의 전기음이 발생해 소음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비교적 쾌적했다.

블루버드는 평균 5∼6노트로 바다 위를 천천히 가르다 항만에 복귀할 때 10노트의 최대 속력을 냈다. 그럼에도 안정적으로 별다른 문제 없이 시험운항을 마쳤다.

블루버드는 최대 승선 인원이 8명이며 낚시선박, 레저선박, 어업지도선 등 다목적선으로 활용되도록 개발됐다.

에이치엘비 측은 내년부터 수소연료전지를 사용하는 40인승 여객선 제작에도 착수한다. 3∼5년의 제작 기간을 거쳐 안전성 검증까지 마친 뒤 실제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노 팀장은 "일반 선박은 유증기 폭발사고 위험이 있지만 수소선박은 그런 우려가 없다"며 "친환경적이라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낄 뿐 아니라 안전성도 우수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수소선박 실증사업에는 ㈜빈센도 참여하고 있다. 빈센은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된 10m급 6인승 소형선박 '하이드로제니아'로 실증을 벌이고 있다.

하이드로제니아는 레저용으로 개발됐으며, 블루버드와 마찬가지로 수소 8㎏을 40분간 충전한 25㎾ 연료전지 전력만으로 6시간 동안 6∼10노트로 운항할 수 있다.

이칠환 빈센 대표는 "13m, 16m급 수소선박도 개발해 내년부터 상용화하고 20㎿ 출력의 수소연료전지를 탑재한 대형 선박을 2026년까지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에이치엘비와 빈센 측은 현재 수소선박 사업을 뒷받침할 법이 부재하다면서 빠른 상용화를 위해 관련 법제도의 기반 구축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적어도 내년에는 수소선박 건조나 검사와 관련된 법이 마련돼야 기업들이 대규모 양산 등 실제 사업화로 연계하고 추가적인 연구개발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수소선박이 실제 생활에서 널리 활용되려면 가격, 즉 수소연료전지 가격을 낮추는 것도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에이치엘비와 빈센 측은 10∼12m급 수소선박의 가격을 10억원 미만으로 책정한다는 계획인데 이는 같은 선형의 기존 선박이 1∼2억원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비싼 편이다.

울산시는 수소선박 외에도 울산테크노파크 에너지기술지원단이 운영하는 수소연료전지 실증화센터를 통해 자가용·발전용 등 다양한 용도의 수소연료전지 실증을 지원하고 있다.

실증화센터에는 현재 현대자동차[005380]와 두산퓨얼셀[336260]이 각각 2㎿(0.5㎿×4기), 0.4㎿급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시설을 준공해 실증 중이다. 향후 현대일렉트릭[267260]과 SK E&S도 센터의 지원을 받아 발전용 연료전지 실증에 나설 예정이다.

우항수 지원단장은 "국내에서 유일한 수소배관 공급 방식의 수소연료전지 특화 실증시설"이라며 "인근 석유화학 단지에서 끌어오는 고품질의 수소를 365일 마음껏 쓸 수 있어 기업들이 연구하기에 좋은 환경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720.39 ▼ 71.61 -2.56%
코스닥 889.44 ▼ 25.96 -2.8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