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5.20 15:59

186,500 (182,000)   [시가/고가/저가] 183,500 / 186,500 / 183,000 
전일비/등락률 ▲ 4,500 (2.47%) 매도호가/호가잔량 186,500 / 17,152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465,301 /▼ 74,115 매수호가/호가잔량 186,000 / 6,943
상한가/하한가 236,500 / 127,500 총매도/총매수잔량 223,950 / 51,102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1월 26일 (수) 11시 47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현대제철, 전기차용 초고강도 강판 개발…유럽·美 독점 깬다

현대제철[004020]은 품질을 대폭 개선해 활용도가 높은 친환경 자동차용 '프리미엄 1.5GPa MS(Martensitic)강판'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제철에 따르면 프리미엄 1.5GPa MS강판은 기존에 개발된 동일 규격의 강판보다 평탄도와 내균열성이 우수하다.

이런 강점 덕분에 전기차의 배터리 케이스 및 범퍼, 루프사이드 보강재 등에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1.5GPa MS강판은 높은 강도를 확보하기 위해 제조공정 중 급속 냉각과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강판의 평탄도가 저하되고 제품 사용 중 수소 침투로 인한 균열이 발생하는 등 품질 확보가 어려워 자동차 소재로 상용화되는 경우가 매우 제한적이었다.

현대제철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소재 제작단계부터 합금원소의 조합을 최적화하는 한편 급속 냉각을 대체하는 열처리 기술과 수소 침투를 최소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제조공정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제품의 강도를 1.5GPa로 유지하는 동시에 3㎜ 이하의 평탄도를 구현해냈다.

최근 전 세계 완성차업체는 전기차 보급 확대 추세에 맞춰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차체 경량화와 외부 충격 시 탑승자와 배터리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차체 충돌 내구성 강화를 위한 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는 경량화와 충돌 내구성을 동시에 충족해야 하는 주요 부품으로 꼽힌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프리미엄 1.5GPa MS강판 개발로 그동안 유럽·미주 철강사들이 독점하던 초고강도 냉연강판 시장에 진입하게 됐다"며 "현대차·기아뿐 아니라 글로벌 완성차에도 관련 제품을 공급함으로써 전기차 관련 소재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대제철은 프리미엄 1.5GPa급 MS강판의 개발기술을 이용해 세계 최초로 '합금화용융아연도금(GA) 1.5GPa MS강판' 개발에도 성공해 상용화를 앞뒀다.

이 제품은 높은 강도와 함께 내부식성을 지녀 이 같은 물성을 요구하는 차량 하단부의 사이드 실(Side Sill)에 적용될 수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