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5.20 15:59

186,500 (182,000)   [시가/고가/저가] 183,500 / 186,500 / 183,000 
전일비/등락률 ▲ 4,500 (2.47%) 매도호가/호가잔량 186,500 / 17,152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465,301 /▼ 74,115 매수호가/호가잔량 186,000 / 6,943
상한가/하한가 236,500 / 127,500 총매도/총매수잔량 223,950 / 51,102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1월 27일 (목) 06시 0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울산공업센터 지정 60주년 기념식 개최…"중대재해 예방 노력"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기지인 울산공업센터(현 울산산업단지)가 지정된 지 6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유공자를 포상하고 중대재해 예방 등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기념행사가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오전 10시 30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울산공업센터 지정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박진규 산업부 1차관, 송철호 울산시장, 국민의힘 서범수(울산 울주군)·이채익(울산 남구갑) 의원, 이윤철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이동석 현대자동차[005380] 부사장, 윤성종 한국폴리텍대학 울산캠퍼스 학장,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등 정·관계와 학계, 관련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울산공업지구의 날' 울산시 기념일 지정 선언, 울산공업센터 60주년 엠블럼 제막식, 울산산업단지 발전계획 비전 선포식 등이 진행된다.

또한 울산산업단지를 토대로 지역경제와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게 산업부 장관 표창 7점 등 총 21점의 포상이 수여된다.

울산산업단지는 지난 60년간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기지에서 47개 국가산업단지 전체 수출액(1천512억달러)의 32%를 차지하는 최대 수출거점으로 성장했다.

박 차관은 미리 배포한 기념사에서 "울산공업센터는 우리나라 기간 산업인 석유화학·자동차·조선 등 중화학공업 중심으로 발전해 한강의 기적을 일으킨 시발점"이라며 기업인과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주요 국가산업단지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연이어 발생해 소중한 인명이 희생되고 막대한 재산손실이 발생하는 점은 우려스럽다"면서 "현장 근로자를 중대재해 등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안전·보건 관리체계와 안전수칙 준수 문화를 구축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차관은 기념식에 이어 산업단지공단 울산지역본부에서 13개 지역본부가 참석한 가운데 '산업단지 안전관리현황 점검 화상회의'를 주재한다.

또한 울산미포산업단지 1호 입주공장인 SK이노베이션[096770] 울산콤플렉스(구 대한석유공사)도 방문해 석유화학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과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할 예정이다.

박 차관은 각 산업단지에 "기업들이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에 지원을 아끼지 않도록 분위기를 조성하고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안전 지도 활동을 적극 전개해달라"고 주문했다.

SK이노베이션 측에는 "지난해 중대재해가 난 576개 사업장 중 20.3%가 제조현장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더는 중대재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관리체계를 재점검하고 현장 근로자들이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지도·감독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차관은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는 1962년 대한석유공사에서 출발해 하루 84만배럴의 원유를 처리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석유화학 단지로 성장했다"면서 "올해 석유산업이 지난해 이룩한 역대 최대 수출실적(550억달러)을 뛰어넘는 실적을 달성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