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5.16 15:59

184,000 (186,500)   [시가/고가/저가] 188,500 / 189,500 / 183,500 
전일비/등락률 ▼ 2,500 (-1.34%) 매도호가/호가잔량 184,500 / 1,237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546,670 /▼ 374,765 매수호가/호가잔량 184,000 / 3,804
상한가/하한가 242,000 / 131,000 총매도/총매수잔량 65,778 / 71,457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1년 12월 24일 (금) 09시 33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스피 장 초반 상승세…3,020대 회복(종합)

코스피가 24일 장 초반 상승하며 3,020대를 회복했다.

이날 오전 9시 16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22.77포인트(0.76%) 오른 3,020.94다.

장중 3,020대에 올라선 건 지난 13일 이후 9거래일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1.31포인트(0.38%) 높은 3,009.48에서 시작해 상승 폭을 키우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이 1천603억원, 외국인이 747억원을 각각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개인은 2천385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5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62%), 나스닥 지수(0.85%)가 사흘 연속 상승했다. S&P500지수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영국 보건안전청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으로 인한 입원 확률이 델타 변이보다 낮다고 발표하는 등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는 모습이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전날 화이자에 이어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의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사용도 승인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1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대비 5.7% 올라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는 지속됐으나 테슬라(5.76%), 마이크론(4.52%) 등 개별 기업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고 여러 경제지표가 견고함을 보였다"며 "장 초반 나스닥지수가 높은 인플레이션 우려로 상대적으로 저조한 모습을 보였으나 테슬라와 마이크론을 중심으로 급등했다"고 전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는 삼성전자[005930](1.00%), SK하이닉스[000660](1.57%), 네이버[035420](1.72%), 현대차[005380](1.91%), 삼성SDI[006400](1.09%) 등 대부분이 오르고 있다.

반면 LG화학[051910](-0.63%)은 시총 상위 10위권 내 종목 중 유일하게 하락세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1.87%)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 업종이 강세다. 운송장비(1.55%), 기계(1.23%), 전기·전자(1.15%), 서비스업(1.01%) 등의 상승 폭이 크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3.35포인트(0.33%) 오른 1,006.66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4.74포인트(0.47%) 높은 1,008.05에서 출발해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512억원, 기관이 26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반면 외국인은 511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위메이드[112040](1.57%), 카카오게임즈[293490](1.00%),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74%) 등이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96.58 ▼ 7.66 -0.29%
코스닥 856.25 ▲ 3.17 0.3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