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7.01 15:59

180,000 (180,500)   [시가/고가/저가] 181,500 / 185,000 / 179,500 
전일비/등락률 ▼ 500 (-0.28%) 매도호가/호가잔량 180,500 / 3,702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908,541 /▼ 735,140 매수호가/호가잔량 180,000 / 2,442
상한가/하한가 234,500 / 126,500 총매도/총매수잔량 91,302 / 52,039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4월 10일 (일) 06시 31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올해 팔린 현대차·기아 5대 중 1대는 친환경차…비중 역대 최고

올해 들어 국내에서 판매된 현대차·기아의 자동차 5대 중 1대는 친환경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 판매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2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0일 현대차·기아의 실적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1∼3월 판매한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는 총 6만4천417대로, 전체 내수 판매(27만3천762대)의 23.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1분기의 친환경차 비중 14.1%(판매대수 4만4천574대)보다 9.4%포인트(p) 상승한 것이다.

또 지난해 전체 친환경차 비중 18.2%보다도 높은 것이다. 현대차·기아는 작년에 전년 대비 41.8% 증가한 22만9천107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이 같은 친환경차 판매 성장세는 전기차 라인업이 다양해지면서 전동화 모델로 눈을 돌리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데다 하이브리드 모델들도 여전히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1분기에 판매한 전기차는 2만2천768대로, 작년 동기(8천925대)보다 약 2.6배 많다.

특히 기아는 올해 1분기에 작년보다 75.6% 늘어난 3만6천546대의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를 팔아 내수 판매에서 친환경차 비중이 역대 최고치인 30.0%에 달했다. 올해 들어 3월까지 판매된 기아 차량 10대 중 3대는 하이브리드차나 전기차였던 셈이다.

이는 올해 1분기 기아의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이 작년 대비 57.8%나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구체적으로 지난 1월 신형 니로가 출시되면서 니로 하이브리드는 작년 1분기보다 2.3배 많은 5천644대가 판매됐고, K8 하이브리드는 이전 모델인 K7 하이브리드보다 약 3배 가까이 늘어난 4천441대가 팔렸다.

또 지난해 새롭게 추가된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모델은 3천679대,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1만1천236대가 각각 팔리며 하이브리드차 판매 성장세를 이끌었다.

전기차는 EV6(4천510대)와 봉고 EV(4천188대) 등 9천260대가 판매돼 작년 동기 대비 약 2.6배로 늘었다.

현대차는 전기차 라인업 확대에 따른 친환경차 판매량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현대차는 올해 3월까지 전용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 5를 7천579대, 제네시스 GV60을 1천211대 판매하는 등 총 1만3천508대의 전기차를 팔아 작년 동기(5천398대) 대비 판매량이 2.5배로 늘었다.

지난해 7월 출시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617대)과 지난달부터 판매가 본격화된 GV70 전동화 모델(94대) 등도 친환경차 판매 증가에 힘을 보탰다.

다만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은 다소 감소했다. 1분기에 현대차가 판매한 하이브리드차는 작년 동기 대비 22.5% 줄어든 1만2천949대로 집계됐다. 아반떼(+10.2%)를 제외하고 투싼(-60.4%), 그랜저(-41.5%), 쏘나타(-10.2%) 등 대부분 모델의 판매량이 감소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