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10.07 15:59

175,500 (178,000)   [시가/고가/저가] 176,500 / 176,500 / 174,000 
전일비/등락률 ▼ 2,500 (-1.40%) 매도호가/호가잔량 175,500 / 1,423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539,222 /▼ 61,095 매수호가/호가잔량 175,000 / 12,341
상한가/하한가 231,000 / 125,000 총매도/총매수잔량 55,063 / 139,377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7월 03일 (일) 09시 4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아이오닉 6 등 현대차그룹 전기차, 부산국제모터쇼 총출동

현대차그룹이 오는 15일 개막하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아이오닉 6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전기차 라인업을 대거 전시한다.

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005380]는 이달 출시 예정인 첫 세단형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 6의 실물을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달 29일 이 차량의 외관과 실내 디자인을 사진으로 공개한 바 있다.

현대차는 모터쇼 장소인 벡스코에 2천700㎡(약 817평) 규모의 대형 부스를 차릴 예정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6 외에 지난해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오토쇼에서 처음 공개한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콘셉트카 '세븐'(Seven)도 전시한다.

아이오닉 5와 수소 트럭 엑시언트, 대형 버스 유니버스 등 친환경차 라인업도 소개한다.

양산차 중에는 캐스퍼와 캐스퍼 밴, 레저용 차량(RV)인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도 선보인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1천120㎡ 크기의 부스에서 전기차 모델을 전시한다.

주목할 만한 모델은 지난 4월 뉴욕의 '제네시스 하우스'에서 미국 언론을 대상으로 처음 공개한 '엑스 스피디움 쿠페'다. 국내에서 실물을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엑스 스피디움 쿠페는 지난해 3월 공개된 '제네시스 엑스'에서 한 단계 진화된 콘셉트 모델로 제네시스가 예상하는 미래 전기차 디자인의 방향을 공유하고자 제작된 것이라고 한다.

제네시스는 이 밖에도 순수 전기차인 GV60과 GV70 및 G80 전동화 모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인 G90 롱휠베이스를 선보인다.

아울러 오는 7일 국내에 출시하는 G70 슈팅 브레이크를 전시하고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슈팅 브레이크는 스포츠 세단인 G70의 트렁크 적재공간을 40% 확장해 실용성을 강화한 모델이다.

2천500㎡ 규모의 부스를 준비한 기아[000270]도 전기차와 친환경차를 대거 전시한다. 눈에 띄는 모델은 대형 전기 SUV 콘셉트카인 '더 기아 콘셉트 EV9'이다.





지난해 11월 LA오토쇼에서 처음 공개된 EV9은 EV6에 이어 내년에 선보일 플래그십 전기차 모델로 국내에서 처음 실물을 선보인다.

기아는 또 첫 순수 전기차 EV6와 니로 플러스, 니로 EV, K8 및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등을 소개한다.

3년 만에 선보이는 도심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셀토스의 신형 모델 '더 뉴 셀토스' 실물도 부스에서 처음 일반에 공개된다.

자동차뿐 아니라 색다른 전시와 체험도 준비됐다. 현대차는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 개 '스팟'과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PnD 모듈)을 기반으로 한 퍼스널모빌리티,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 등 로보틱스를 전시한다.

기아는 개막 하루 전인 14일 열리는 언론공개 행사에서 지속 가능성 전략의 개요와 국내 갯벌 복원 사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32.84 ▼ 5.02 -0.22%
코스닥 698.49 ▼ 7.52 -1.0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