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12.09 10:38

162,500 (162,000)   [시가/고가/저가] 163,500 / 164,000 / 162,000 
전일비/등락률 ▲ 500 (0.31%) 매도호가/호가잔량 163,000 / 4,536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01,893 /▼ 70,143 매수호가/호가잔량 162,500 / 7,808
상한가/하한가 210,500 / 113,500 총매도/총매수잔량 79,275 / 157,235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7월 21일 (목) 16시 01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尹정부 세제] 자동차업계·소비자, 친환경차 개소세 감면 연장에 '반색'

올해 말 종료 예정이었던 친환경차 개별소비세(개소세) 감면이 2년 연장되면서 자동차 업계와 소비자들이 반색하고 있다.

정부는 21일 발표한 '2022년 세제개편안'을 통해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를 대상으로 한 개소세 감면 적용 기한을 2024년 12월 3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친환경차 구매자들은 하이브리드차 1대당 100만원, 전기차 1대당 300만원, 수소차 1대당 400만원의 개소세 감면 혜택을 2024년까지 받을 수 있게 됐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의 친환경차가 지금 주문해도 올해 안에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조치로 친환경차 구매를 망설이던 소비자들이 우려를 덜 수 있을 것"이라며 "자동차 업체들도 전동화 전환과 탄소 중립 실현에 힘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고금리 등으로 구매력이 약화된 상황에서 개소세 감면이 자동차 구매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친환경차 생산을 늘리는 자동차 업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친환경차를 주문하고 인도를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이번 개소세 감면 기한 연장 조치를 반기고 있다.

올해 차량 구매 계약을 체결한 소비자들은 내년에 차량을 받더라도 개소세 감면을 받을 수 있다.

최근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를 제때 인도받지 못한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 현대차[005380] 아반떼 하이브리드는 16개월 이상, 기아[000270] EV6는 18개월 이상, 제네시스 GV60은 12개월 이상 출고가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EV6 구매 계약을 체결한 이모(31)씨는 "차를 못 받고 있어서 속이 터질 지경인데 개소세까지 감면 못 받았다면 더 화가 났을 것"이라며 "내년에 차량을 받을 예정인데 개소세를 감면받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9 10:38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80.69 ▲ 9.61 0.41%
코스닥 716.38 ▲ 3.86 0.5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