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8.12 15:59

196,000 (193,000)   [시가/고가/저가] 193,500 / 197,500 / 193,500 
전일비/등락률 ▲ 3,000 (1.55%) 매도호가/호가잔량 196,500 / 16,112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23,499 /▼ 102,976 매수호가/호가잔량 196,000 / 7,245
상한가/하한가 250,500 / 135,500 총매도/총매수잔량 324,258 / 67,765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7월 05일 (화) 12시 41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KG회장 "쌍용차 인수는 사명감 넘어 소명감…구조조정 없어"(종합)

쌍용차[003620]를 인수하는 KG그룹의 곽재선 회장은 5일 인수 이후 구조조정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곽 회장은 이날 오전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차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토레스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인수 이후) 구조조정은 생각하지 않았다"며 "KG의 인수라기보다 제가 쌍용차 회장으로 취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쌍용차 회생계획안이 법원에서 인가되지 않아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곽 회장은 쌍용차 신차 발표회 행사에 직접 참석해 '지원사격'에 나섰다.

곽 회장은 인수 자금 조달 계획과 채권단과의 협의에 대해서는 "별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현대차와 우리는 경쟁사가 아닌 동업자"라며 "쌍용차는 우리나라 안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다. 현대차가 큰 형님이라면 (쌍용차도) 해외 진출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 회장은 무대에 올라 인사말을 통해 "쌍용차 인수를 하게 된 마음가짐은 사명감을 뛰어넘는 소명감"이라고 언급했다.

곽 회장은 "많은 행사에 가지만 오늘같이 가슴 설레고 뜨거운 날이 없었다"며 "쌍용차가 제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영자의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은 3가지의 존재 이유가 있다"면서 "첫째는 좋은 제품 만들어 세상에 가치 있는 일을 하는 것, 둘째는 기업 구성원들을 위해 삶의 터전을 만드는 것, 셋째는 투자자에게 신뢰로 보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쌍용차는 이 3가지가 다 조금씩 부족했음을 인정해야 한다. 힘을 합쳐 삼발이를 지탱하는 회사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곽 회장은 "지금까지 잘해왔듯이 쌍용차도 반드시 멋진 회사로 다시 태어날 것을 약속드린다"며 "삼발이 균형이 무너지지 않게 운영하는 주방장이 되겠다.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서 세상에 내놓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쌍용차 기업회생절차를 총괄하는 정용원 관리인도 참석했다. 회생절차 기간 정 관리인이 언론 행사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관리인은 "회사 내부적으로 고객이 쌍용차에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치열하게 분석하고 논쟁했다"며 "답은 쌍용차 정체성을 되찾자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토레스를 시작으로 내년 하반기 중형급 SUV 전기차를 출시할 것"이라며 "2024년 중반에는 대한민국의 국민 가슴에 남아있는 코란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KR 10'을, 2024년 하반기에는 대한민국 어떤 자동차 회사도 도전하지 않았던 전기 픽업을 출시하겠다"고 소개했다.

정 관리인은 "마힌드라 인수 이후 10여년간 몇 가지 모델을 개발해 시장에 출시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며 "향후 2년 이내 쌍용차는 옛 SUV 명가 지위를 회복하고 경영정상화를 이룰 것"이라고 공언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