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6.30 15:50

180,500 (175,500)   [시가/고가/저가] 176,500 / 184,500 / 175,500 
전일비/등락률 ▲ 5,000 (2.85%) 매도호가/호가잔량 181,000 / 2,255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643,124 /▼ 891,852 매수호가/호가잔량 180,500 / 8,829
상한가/하한가 228,000 / 123,000 총매도/총매수잔량 122,523 / 73,126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3월 18일 (금) 09시 38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스피 장 초반 소폭 상승…2,700대 '터치'(종합)

코스피가 18일 장 초반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소폭 오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5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56포인트(0.21%) 오른 2,700.07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13포인트(0.04%) 높은 2,695.64에서 시작해 보합권에서 등락하다가 상승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1천371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반면 외국인이 595억원, 기관이 680억원을 각각 순매도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1.23%)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1.23%), 나스닥지수(1.33%)가 상승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한 이후 이틀 연속 주요 지수는 오름세를 보였다.

미국과 중국이 정상 간 회담을 추진하고 터키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중재에 나서면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유지됐다.

미국의 주당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주만에 감소세로 돌아서고 3월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지수가 전월보다 크게 오르는 등 경제 지표도 견고한 모습이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가 3월 FOMC 이후 2거래일 연속 강세를 보인 배경에는 스태그플레이션(경기 불황 속 물가 상승) 우려가 진정된 측면과 함께 연준과 시장 참여자 간 시각 차이가 좁혀진 것에 따른 안도감도 일정 부분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47%), 카카오[035720](1.41%), LG화학[051910](1.06%) 등이 오르고 있다.

중고차 시장 진출이 가능해진 현대차[005380](1.19%)도 오름세다.

반면 삼성전자[005930](-0.42%), SK하이닉스[000660](-0.81%), LG에너지솔루션[373220](-0.53%) 등은 하락세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1.48%), 의약품(1.47%), 의료정밀(1.12%) 등이 오르고 전기가스업(-0.76%), 전기·전자(-0.62%), 건설업(-0.29%) 등은 내리고 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17포인트(0.24%) 오른 916.30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16포인트(0.13%) 높은 915.29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이 1천132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은 523억원, 기관은 430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에코프로비엠[247540](1.65%), 펄어비스[263750](1.47%), 카카오게임즈[293490](2.55%), 천보[278280](1.61%) 등이 강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30 15:50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2.62 ▼ 45.37 -1.91%
코스닥 745.37 ▼ 16.98 -2.2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