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10.04 10:02

180,000 (176,500)   [시가/고가/저가] 179,000 / 180,500 / 177,500 
전일비/등락률 ▲ 3,500 (1.98%) 매도호가/호가잔량 180,000 / 16,023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257,407 /▼ 99,716 매수호가/호가잔량 179,500 / 10,809
상한가/하한가 229,000 / 124,000 총매도/총매수잔량 86,084 / 97,055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6월 13일 (월) 11시 15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화물연대 파업 일주일…철강 등 생산차질, 항만 장치율 증가

화물연대 총파업이 13일 일주일째에 접어들면서 자동차와 철강 등 생산 차질이 빚어지고 주요 항만에서는 장치율이 올라가고 있다.

이날 지역별로 정부와 화물연대 간에 진행된 '마라톤 회의' 결렬을 규탄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도 예정돼 있다.


◇ 지역별 선전전…국토부 교섭 결렬 규탄 기자회견도

경기 평택항에서는 오전부터 화물연대 조합원 300여 명이 집결해 선전전 등을 펼치고 있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4개 중대를 배치한 상황이다.

이밖에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는 300여명, 하이트진로 이천공장에는 100여명이 모여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강원에서는 영월 한일시멘트, 동해 쌍용씨앤이, 강릉 한라시멘트 정문 앞에서 일주일째 파업 집회가 열리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교섭이 최종 타결에 이르기 직전 국민의힘이 돌연 번복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합원들이 분노의 목소리를 내며 집회 장소로 모여들고 있다"고 말했다.

화물연대 제주지부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제주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종 교섭 결렬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광주전남지역 노동·시민단체도 국민의힘 시도당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한다.

부산항 신항 삼거리에서는 부산민중행동 준비위원회 등이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찬성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 안전 운임제 전면확대와 유류값 폭등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 현대차 생산 차질, 포스코는 공장 가동 중단

현대차는 울산공장 생산라인 가동률이 지난주보다 회복됐으나 여전히 일부에서 가동과 중단을 반복하고 있다.

울산공장에선 지난 토요일 특근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비조합원 납품 차량이 늘어나면서 가동률은 다소 올랐다.

협력업체들은 화물차 기사와 직접 계약하는 '용차' 등으로 납품을 늘리는 모습이다.

포스코는 이날 오전 7시부터 포항제철소 선재공장과 냉연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이 회사는 지난 7일 화물연대 파업이 시작된 이후 매일 약 2만t의 제품을 출하하지 못해 창고가 거의 포화 상태에 이르러 도로나 공장 주변에 쌓아뒀다.

그러나 이마저도 한계에 이르면서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선재공장과 냉연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현대제철 포항공장도 화물연대 파업으로 매일 9천t의 물량을 출하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철강제품 2차 가공회사를 비롯해 포항철강산업단지 안에 있는 시멘트 회사 등도 화물 수송에 차질을 빚고 있다.

전남 광양제철소에는 철강제품 9만t이 반출되지 못했다.

강원지역에서는 생산 시멘트 저장소가 70%가량 차 일부 공장은 이르면 이번 주 중 가동을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

철도나 해상 운송을 통해 유통기지까지 시멘트를 운반하더라도 유통기지에서도 파업 여파로 출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시멘트가 계속해서 쌓이고 있다.

아세아시멘트 충북 제천공장은 지난 11일부터 소성로 3기 중 1기의 가동을 멈췄다.

대전시는 수소 운송 차질에 따라 수소버스 18대 운행이 내일까지만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대체버스 13대를 마련했고, 파업이 장기화하면 해당 노선을 감차할 계획이다.


◇ 주요 항만 장치율 상승…평택항서 운행 방해 조합원 2명 체포

경기 평택·당진항 장치율은 지난 10일 65.5%, 11일 67.1%, 12일 69.6%로 꾸준히 상승했다. 평시 58∼60% 수준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은 것이다.

13일 오전 10시 기준으로는 68.5%로 조금 내려갔으나, 화물 반출량이 늘지 않는 조만간 장치율이 70%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평택항 측은 협상 결렬에 따라 파업 장기화 가능성이 짙어지자 화주사들이 물량을 소화하려고 평소보다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항에서는 컨테이너 수송에 차질이 빚어지고 야적장 여유 공간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일부 부두에서는 장치율 상승에 대비해 다른 부두의 공간을 빌리는 '전배 계약'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

부산항은 전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지난달 같은 시간대의 4분의 1 수준(23.9%)으로 줄었다.

장치율은 78.1%로 지난 5월 평균인 70%보다 8.1% 포인트 올랐다.

한편 이날 오전 8시 20분께 경기 평택항 동부두 4정문 부근에서 화물연대 조합원 2명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들은 입차 차량을 가로막아 운행을 방해하고, 경찰관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재홍 강영훈 박영서 백나용 천정인 김형우 한지은 홍현기 김근주 김소연 손대성)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4 10:02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03.34 ▲ 47.85 2.22%
코스닥 689.89 ▲ 17.24 2.5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