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12.02 15:59

169,000 (171,500)   [시가/고가/저가] 172,000 / 172,500 / 168,500 
전일비/등락률 ▼ 2,500 (-1.46%) 매도호가/호가잔량 169,000 / 15,886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450,970 /▼ 46,947 매수호가/호가잔량 168,500 / 21,506
상한가/하한가 222,500 / 120,500 총매도/총매수잔량 130,276 / 91,770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7월 06일 (수) 10시 18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공기저항 줄였다'…아이오닉6, 현대차 중 최저 공력계수 달성

현대자동차[005380]는 두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가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력계수(CD·Coefficient of Drag)인 0.21을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공력계수란 자동차가 공기의 저항을 받는 정도를 숫자로 표시한 것으로, 0∼1 사이의 범위를 갖는다. 공력계수가 낮을수록 공기저항을 덜 받아 효율적 주행이 가능하다.

자동차의 공력성능은 동력성능과 연료 소비효율, 주행 안정성과 소음에 영향을 미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6가 기반을 둔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 디자인이 공력계수를 낮추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디자인을 뜻한다.

여기에 더해 리어 스포일러와 외장형 액티브 에어 플랩, 휠 에어커튼, 휠 갭 리듀서, 박리 트랩 등 다양한 공력성능 기술이 아이오닉6에 적용됐다고 덧붙였다.

아이오닉6 후면부의 리어 스포일러는 공기 소용돌이를 뜻하는 와류를 억제해 공력성능을 크게 향상시켰다. 와류가 생기면 차를 뒤쪽으로 끌어들이는 힘이 생겨 속도와 연비에 불리하게 된다.

특히 리어 스포일러 측면부에 적용된 윙렛은 비행기 날개 끝단이 위로 접혀 있는 형상을 반대 방향으로 차용한 기술로, 차량 측면에서 발생하는 와류를 막아준다.

리어 스포일러로 공기저항을 의미하는 항력과 차량이 위로 뜨는 힘인 양력을 동시로 줄일 수 있었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전면부 범퍼에 적용된 액티브 에어 플랩(AAF)은 차량이 받는 공기저항의 20%를 차지하는 냉각 저항을 저감시켜준다. 냉각이 필요한 순간에 플랩을 열고, 평상시에는 차량 내부로 통하는 공기를 막아 공기 저항을 줄이는 방식이다.

액티브 에어 플랩과 이어진 휠 에어커튼도 공기가 통하는 구멍이 차량 정면 방향이 아닌 측 방향으로 뚫려 있어 공기 움직임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한다.

여기에 더해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고안한 휠 갭 리듀서도 아이오닉6에 처음 적용했다.

휠 갭 리듀서는 얇은 판 모양을 앞 범퍼와 타이어 사이에 덧대 바퀴와 차체(휠하우스) 사이 간격을 줄여주는 부품이다.

틈새가 많을수록 공기저항이 커지는 것을 고려한 것인데 해외 자동차업체들이 차체를 바퀴에 닿을 정도로 낮추거나 플라스틱 소재 바디킷을 붙이는 것도 같은 이유다.

아울러 현대차는 아이오닉6의 리어 콤비램프와 범퍼 하단부에 박리 트랩도 적용해 공력성능을 크게 끌어올렸다.

스포츠카에서 주로 볼 수 있는 박리 트랩은 범퍼나 차체 쪽에 일종의 돌기를 부착해서 스포일러와 함께 와류를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6는 유선형의 디자인에 공력 분야 연구원들의 아이디어를 접목한 기능적 설계로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력계수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오닉6는 오는 15일 개막하는 '2022 부산모터쇼'에서 첫 공개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4.33 ▼ 45.51 -1.84%
코스닥 732.95 ▼ 7.65 -1.0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